뉴스>국내

더보기
[K리그 대상] 'MVP 후보' 문선민 ''저는 오디션 출신인데...더 발전하겠다''
등록 : 2019.12.02

[스포탈코리아=홍은동] 서재원 기자= 문선민(전북현대)이 MVP를 수상하게 된다면, 또 다른 기적의 스토리가 쓰여진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2일 홍은동 그랜드힐튼호텔에서 '하나원큐 K리그 어워즈 2019'를 개최해 한 해를 마무리하는 시간을 가졌다.

K리그 시상식의 꽃은 MVP다. 올해 K리그1 MVP 후보에는 김보경(울산현대), 세징야(대구FC), 완델손(포항스틸러스)를 비롯해 문선민이 올라 있었다. 지난주까지 울산이 1위를 달리고 있었기 때문에, 김보경이 유력 후보로 점쳐졌다. 그러나 최종전에서 전북이 극적인 역전 우승을 펼치며 문선민의 수상 가능성이 급부상했다.

자유 인터뷰 시간에 만난 문선민은 "모든 선수들이 열심히 해줬기에 내가 이 자리에 오를 수 있었다. 행운이 따랐다고 생각한다. 오래 전부터 MVP보다 팀의 우승을 먼저 생각했다. 좋은 결과로 이어져 다행이라고 생각한다"라고 후보에 오른 소감을 밝혔다.

보통 우승 팀에서 MVP 수상자가 나오곤 한다. 문선민은 "(만약 수상하게 된다면) 실감이 안 날 것 같다. 저는 오디션 출신이고, 해외에서 축구를 시작했다. K리그에서 우승을 한 것도 처음인데 MVP까지 받게 된다면 정말 기쁠 것 같다. 자만심을 갖지 않고 더 발전할 수 있는 계기로 삼겠다"라고 말했다.

문선민은 "어제 시즌이 끝났다. 항상 새해 첫 날 해맞이를 보면서 새 시즌을 다짐했는데, 올해도 남은 시간 편히 쉬면서 새롭게 준비하고 싶다"라고 프리시즌 계획에 대해 전했다.

곧 입대를 앞둔 문선민은 다음 시즌 상주상무에서 활약을 이어가게 됐다. 그는 "전북 팬들에게도 약속한 부분이 있다. 1년 반 동안 더 나아져서 복귀하는 게 꿈이다. 이번에 합격한 멤버들이 국가대표급이다. 또 다른 도전이자 기회라고 생각한다. 한 단계 성장할 수 있는 계기로 삼겠다"라고 상주에서 활약을 다짐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36라운드에서 퇴장을 당했다. 비신사적인 행동이었다. 미숙했다. 팀 동료들에게 미안했다"라고 반성하며 "힘든 상황 속 기적의 우승을 이끌어준 동료들이 고맙다"라고 자신의 실수를 되돌아봤다.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