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국내

더보기
[K리그 대상] 전북 모라이스 ''모리뉴 감독? 축하 메시지 보내줬어''
등록 : 2019.12.02

[스포탈코리아=홍은동] 서재원 기자= 토트넘 홋스퍼 조세 모리뉴 감독이 전북 현대 조세 모라이스 감독의 우승을 축하해줬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2일 홍은동 그랜드힐튼호텔에서 '하나원큐 K리그 어워즈 2019'를 개최해 한 해를 마무리하는 시간을 가졌다.

본식에 들어가기에 앞서, 시상식 후보들의 자유 인터뷰가 진행됐다. 자유 인터뷰에 전북의 테이블에 가장 많은 인원이 몰렸다. 하루 전 우승을 확정지은 모라이스 감독은 "처음 K리그 시상식에 왔는데 분위기도 좋고, 보기도 좋다. 참가한 것 자체만으로도 기쁘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최종전에서 기적 같은 역전 우승이었다. 모라이스 감독은 "어제 우승 파티를 했지만 아직까지 실감이 나지 않는다. 너무나 기분이 좋다. 이 기분이 12월 내내 이어질 것 같다"라고 기쁨을 표했다.

모라이스 감독은 감독상 후보에 올라있다. 만약 모라이스 감독이 수상한다면, 파리아스 감독 이후 12년 만의 일이 된다. 그는 "후보에 올랐을 때부터 욕심이 없었다. 우승이 우선이었는데, 어제 기적 같은 우승을 했다. 투표로 진행되기 때문에 만약 제가 받는다면 정말 감사할 것 같다. 못 받더라도, 다른 수상자를 진심으로 축하해주겠다"라고 말했다.

모라이스 감독은 모리뉴 감독과 친분으로 잘 알려져 있다. 취임 기자회견 당시에도 모리뉴 감독의 초청을 언급하기도 했다. 모라이스 감독은 "감독님께서 이제 막 토트넘의 지휘봉을 잡았기 때문에 오시는 건 힘들 것 같다"면서 "동영상으로 축하의 메시지를 보냈다"라며 모리뉴 감독의 메시지를 보여줬다.

모라이스 감독이 보여준 영상에서 모리뉴 감독은 "헤이! 제카(모라이스 감독을 부르는 애칭) 우승을 축하한다"는 말을 남겼다.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