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국내

더보기
서울 이랜드, 시즌 최종전서 팬들과 추억 만든다
등록 : 2019.11.07

[스포탈코리아] 김성진 기자= 서울 이랜드가 올 시즌 마지막 경기를 다채로운 이벤트와 함께 한다.


서울 이랜드는 9일 오후 3시 잠실올림픽주경기장에서 부산 아이파크와의 2019시즌 최종전을 한다.

구단 스폰서인 캐주얼브랜드 닉스와 함께 만든 시즌 최종전은 변함없이 구단을 지지해준 팬들을 위해 다양한 상품과 다채로운 이벤트를 준비했다.

호돌이 광장에서부터 닉스의 주력 상품인 청바지를 디자인한 색다른 입장 게이트로 팬들을 맞이하며 라운지에서는 팬들이 참여할 수 있는 룰렛, 핑퐁 이벤트 등 다양한 미니 게임 이벤트가 준비되어 있다. 더불어, 닉스 포토존에서 인증샷을 찍고 이벤트에 참여하는 선착순100명의 팬에게는 닉스 무릎 담요를 증정할 예정이다.

이에 더해, 경기장에도 다양한 이벤트가 준비되어 있다. 경기장에 일찍 찾아오는 팬들을 위한 얼리버드 전광판 이벤트와 응원 오리엔테이션 이벤트를 통해 다양한 상품을 드릴 예정이다. 또한, 경기 시작 전 주장 안지호 선수의 200경기 출장 시상식과 골든에이지 유소년 클럽과의 협약식이 진행된다.

하프타임에는 닉스와 함께하는 전광판 이벤트로 분위기를 띄울 예정이며 태어로즈 태권도 시범단의 화려한 무대로 팬들에게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경기 종료 후에는 그라운드를 개방해 선수들과 팬들이 포토타임 및 사인회 등 직접적인 스킨십을 할 수 있는 시간을 마련해 2019시즌을 마무리하는 시간을 함께 보낼 예정이다.

또한, 하늘에서는 K리그 최초로 군집드론 운용기술을 활용한 이색 드론 퍼포먼스가 진행될 예정이다. 드론 퍼포먼스는 평소 자주 볼 수 없는 드론을 활용하여 이색적인 볼거리를 선사하고, 경기장을 방문한 팬들에게 잊지 못할 추억을 제공하기 위해 기획됐다.

사진=서울 이랜드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