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국내

더보기
[FA컵 결승 1차전] '졸전 끝' 무승부 수원, 살며시 미소 짓는 대구
등록 : 2019.11.06

[스포탈코리아] 곽힘찬 기자= 수원 삼성의 무기력한 무승부에 대구FC가 미소짓고 있다.


6일 오후 7시 대전한밭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19 KEB하나은행 FA컵 결승 1차전에서 대전코레일과 0-0으로 비겼다. 내셔널리그(3부) 코레일은 타가트, 전세진 등을 앞세운 수원의 공격을 잘 막아내며 승부를 2차전으로 끌고 갔다.

수원의 졸전에 대구가 미소를 지었다. 대구는 현재 K리그1 4위에 올라있다. 내년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엔 K리그1 3위까지 출전할 수 있다. 하지만 코레일이 결승 2차전에서 수원 삼성에 승리를 거둔다면 4위까지 나갈 수 있다. 코레일에 ACL 진출 자격이 없기에 가능한 일이다.

일단 대구의 목표는 3위다. FC서울과 승점 차는 4위. 쉽지 않다. 5위 강원FC와 6위 포항 스틸러스의 추격을 물리쳐야 한다는 과제가 남아 있지만 대구는 최소 4위를 지켜 ACL 진출 가능성을 노리고 있다.

파이널라운드B로 떨어진 수원은 FA컵 우승을 통해 자존심을 회복하겠다는 각오다. 하지만 1차전에서 졸전을 펼치며 우승을 장담할 수 없게 됐다.

사진=대한축구협회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