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국내

더보기
[현장목소리] 이임생 감독 ''찬스 많았지만 마무리가 아쉬워''...염기훈 ''반드시 우승''
등록 : 2019.11.06

[스포탈코리아=대전] 서재원 기자= 수원삼성이 대전코레일을 제압하지 못했다. 이임생 감독과 주장 염기훈은 2차전을 기약했다.


수원은 6일 오후 7시 대전한밭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19 KEB하나은행 FA컵 결승 1차전에서 대전코레일과 0-0으로 비겼다. 수원은 10일 홈에서 열리는 2차전에서 반드시 승리해야 우승컵을 들어 올릴 수 있는 상황에 놓이게 됐다.

경기 후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한 이임생 감독은 "상대 수비지역에서 전방 압박을 시작하자고 했는데, 나름 상대가 잘하는 부분을 막으면서 시작했다고 본다. 찬스가 왔을 때 마무리가 안 좋았던 점이 아쉽지만, 홈에서 득점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함께 자리한 염기훈은 "원정은 항상 힘들다. 골을 넣지 못했지만 골을 먹지 않고 홈으로 돌아가는 게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2차전에서 우승컵을 들어 올린다는 자신감이 있다. 팬들 앞에서 반드시 우승하겠다"라고 2차전에서 반드시 승리할 것을 약속했다.

▲ 이하 일문일답

- 구체적으로 어떤 부분이 아쉬웠나.

이임생 감독: 저희가 찬스를 많이 잡았음에도 득점을 못한 것에 있어서 연습을 통해 훈련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심리적 자신감도 중요하다. 남은 시간 잘 준비해 홈경기에선 득점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

- 코레일전을 준비했다고 했다. 실제로 맞붙었을 때 차이가 있었는가.

이임생 감독: 우리가 잘못했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주장이 이야기했듯이 어웨이 경기는 항상 힘든 것 같다. 찬스를 만들지 못했다면 문제라고 볼 수 있는데, 찬스를 만들면서 득점을 못했다.

- 2차전에서 승부를 봐야한다. 코레일이 오히려 심리적으로 우위에 있을 수도 있다. 2차전에 기대하는 부분이 있다면.

이임생 감독: 화성FC전에서 많은 교훈을 얻었다. 선수들이 자신감을 얻을 수 있는 계기가 됐다. 선수들과 미팅하면서 기술적인 부분, 체력적인 부분도 있지만 정신적인 부분도 중요하다고 본다. 자만하지 않고 준비하면 자신이 있다.

- 실제로 상대한 코레일은 어떤 팀이었나.

염기훈: 코레일이 운으로 결승까지 올라왔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K리그1 팀들이 졌기 때문에 결승에 올라왔다고 본다. 추구하는 게 확실히 있어보였다. 수비에서 빠르게 치고 올라오는 부분이 오랜 시간 합을 맞춘 팀 같았다. 업다운에 대해서 공격수들이 힘들었다. 찬스를 만들지 못한 것 아니기 때문에 승산이 있다고 본다. 코레일은 분명 실력 있는 팀이었다.

- 2차전에서 상대가 수비적으로 내려설 것으로 예상된다.

상대가 수비적으로 들어갔을 때, 측면에서 크로스 방법도 있지만 중앙 콤비네이션 플레이를 가져가는 부분도 준비해왔다. 상대의 역습을 대비하면서 원하는 방향으로 끌고 가면 승산이 있을 거라고 본다.

사진=대한축구협회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