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국내

더보기
[대표팀 포커스] 과열된 북한전 이슈, 불편함 참지 않은 벤투와 SON
등록 : 2019.10.07




[스포탈코리아=파주] 한재현 기자= 이번 10월 2연전 상대는 스리랑카와 북한이지만, 모든 관심은 북한 원정에 쏠려 있다. 대한민국 A대표팀 파울루 벤투 감독과 주장 손흥민은 스리랑카전 이전 과열한 북한전 관심에 불편함을 호소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A대표팀은 7일 오후 파주국가대표팀트레이닝센터(NFC)에 소집됐다. 10회 연속 월드컵 출전을 노리는 한국은 오는 10일 화성종합운동장에서 스리랑카, 15일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북한과 2022 카타르 FIFA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예선 3, 4차전을 치른다.

벤투호는 투르크메티스탄과 첫 경기에서 2-0 승리로 최종예선행을 향해 좋은 출발을 보였다. 이제 이번 2연전에서 좋은 성과를 거둔다면, 조기 확정도 기대해볼 만 하다.

당장은 스리랑카와 홈 경기를 치러야 하지만, 모든 관심은 북한과 평양 원정에 쏠려 있다. 남북 대립 관계를 비롯해 생소한 환경과 파악조차 되지 않은 인조잔디 등 모든 것이 미지에 가려져 있다. 이번 북한전이 평양에서 열리기에 많은 관심이 쏠릴 수 밖에 없다.

이날 소집에 참석한 많은 취재진들도 벤투 감독과 손흥민, 남태희, 이재익에게 질문 내용 중 공통점은 당연히 북한 원정이었다. 그러나 스리랑카전 이전 북한전 관심이 썩 기분 좋은 건 만 아니다.

벤투 감독은 “스리랑카전이 끝날 때까지 북한전 질문은 받지 않겠다”라며 모든 북한전 관심을 차단했다.

손흥민도 “우리는 놀러가는 것이 아니다. 선수로 경기만 생각한다. 너무 북한전에 집중하고 있다. 스리랑카전이 먼저다. 우리가 한 걸음씩 나아가는 게 중요하다”라고 벤투 감독의 말에 힘을 실어줬다.

두 사람이 북한전 관심을 차단하는 이유는 오로지 스리랑카전만 집중하기 위해서다. 자칫 분위기에 들뜬다면, 자칫 스리랑카전에서 원하는 결과와 내용을 얻지 못하기 때문이다.

벤투 감독과 손흥민은 팀의 리더 답게 오로지 프로로서 최선을 다하려 애썼다. 두 사람 머리 속에 북한전 감성은 나중의 일이다.

사진=대한축구협회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EPL 9R] `데 헤아vs알리송` 맨유-리버풀 선발 발표…살라 제외
등록 : 2019.10.20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