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국내

더보기
[현장목소리] 김기동 감독, “환상 골 이광혁, 뽀뽀해주고 싶다”
등록 : 2019.10.06

[스포탈코리아=포항] 이현민 기자= 포항 스틸러스 김기동 감독이 울산 현대전 승리를 기뻐했다.

포항은 6일 오후 2시 포항스틸야드에서 열린 울산과 하나원큐 K리그1 2019 33라운드 ‘동해안더비’서 후반 5분 김태환에게 선제골을 내줬지만, 후반 41분 팔로세비치의 페널티킥으로 동점을 만들었다. 추가시간 이광혁의 환상적인 왼발 득점으로 2-1 역전승을 챙겼다. 이로써 5위로 상승, 자력으로 파이널A에 올랐다.

그야말로 명승부였다. 포항은 주포인 일류첸코가 경고누적으로 출전할 수 없었다. 때문에 송민규를 원톱에 두고 심동운, 이수빈, 완델손이 지원사격했다. 호화멤버인 울산에 대등하게 맞섰다. 접전에도 전반에 골이 터지지 않았다. 후반 시작 5분 만에 문전 세컨드볼 상황에서 김태환에게 실점하며 끌려갔다. 포항은 후반 9분 허용준, 16분 이광혁으로 승부수를 던졌다. 경기 전 김기동 감독이 “터질 것 같다”던 허용준이 울산 골문을 두드렸지만, 번번이 김승규에게 가로막혔다. 33분 팔로세비치로 마지막 카드를 꺼냈다. 이는 적중했다. 계속 공세를 올렸고, 완델손이 39분 페널티킥을 만들었다. 41분 팔로세비치가 마무리했다. 포기란 없었다. 추가시간 팔로세비치 패스를 받은 이광혁이 아크에서 환상 감아차기로 쐐기를 박았다. 라이벌전에서 자존심을 세웠다.


경기 후 김기동 감독은 “동해안더비의 중요성을 안다. 우승을 다투는 울산을 상대로 좋은 경기를 보여줬다.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다. 전반에 힘 싸움이 될 거로 예상했다. 내용보다 투쟁적이고 볼 소유하면서 상대를 많이 뛰게 만들었다. 의도치 않게 실점했다. 이후 공격적으로 나선 게 주효했다”는 승인을 들었다.

이날 해병대 창설 70주년을 맞아 해병 1사단 장병 2천 명이 경기장을 메웠다. 스틸야드에 입장한 관중은 총 14,769명. K리그 최고 더비다웠다. 짜릿한 역전승에 자력으로 상위 스플릿 진출이라는 기쁨까지. 한편의 드라마가 만들어졌다.

김기동 감독은 “전반이 끝나고 선수들에게 오늘 해병대도 왔고, 많은 관중이 찾아주셨는데 응원도 유도하면서 흐름을 잘 타자고 했다. 70분정도에 한 골 터지지 않을까 내심 기대했는데, 예상보다 늦게 들어갔다. 평소 이광혁이 슈팅 연습을 할 때 잘 넣는 코스였다. 실전에서 수비에게 걸리거나 안 통했는데, 마침내 해냈다. 뽀뽀 한 번 해주고 싶다”고 웃었다.

이어 같은 시간 강원FC를 상대로 역전골을 넣으며 포항을 끝까지 추격한 상주 상주에 관해 김기동 감독은 “벤치에서 상주가 역전했다는 소식을 들었다. 우리도 제발 넣길 바랐는데, 광혁이가 해줬다”며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EPL 9R] `데 헤아vs알리송` 맨유-리버풀 선발 발표…살라 제외
등록 : 2019.10.20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