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국내

더보기
'6경기 중 3경기가 극장' K리그1 33R, 이래서 더 재밌었다
등록 : 2019.10.06

[스포탈코리아] 곽힘찬 기자= ‘K리그1 극장 Day’라고 부를 수 있을 정도였다. 대부분의 경기에서 승부를 결정짓는 ‘극장골’이 터져 나왔다.

파이널 라운드에 돌입하기 전 마지막 하나원큐 K리그1 2019 33라운드 6경기가 일제히 치러졌다. 운명의 90분이 모두 흘러가는 시점 곳곳에서 드라마 같은 경기가 나오기 시작했다. 탄천에서는 대구FC가 후반 추가시간 2분에 터진 신창무의 역전골에 힘입어 성남FC를 2-1로 격파했다.

상주에선 상주 상무가 강원FC에 2-1 역전승을 거뒀다. 강원이 전반 34분 이영재의 선제골로 앞서나갔지만 상주는 후반 22분 박용지의 동점골, 김진혁이 후반 추가시간 4분 역전골을 터뜨렸다. 하지만 파이널A 진출엔 실패했다. 포항 스틸러스가 울산 현대와 ‘동해안 더비’에서 후반 추가시간 2분 이광혁이 극적인 역전골을 기록하면서 상주는 7위로 밀려나게 됐다.


포항 스틸야드를 떠들썩하게 한 163번째 ‘동해안 더비’에서 드라마 같은 승리를 거둔 포항은 파이널A행 막차를 타는 기쁨을 누렸다. 제주에선 경남FC가 제주 유나이티드에 2-1 승리를 거두고 잔류 경쟁에서 우위를 점했다.

우승 경쟁도 예측할 수 없게 됐다. 전북 현대가 인천 유나이티드와 0-0 무승부를 거두며 승점 1점에 그쳤다. 울산 역시 포항에 1-2 역전패를 당하면서 전북에 추격을 허용했다. 전북과 울산의 승점 차는 단 1점. 파이널A에서 삐끗하는 팀은 우승과 멀어지게 된다.

올 시즌 K리그1은 파이널 라운드 직전까지 팬들에게 재미를 가져다 줬다. 끝까지 예상할 수 없게 된 K리그1 순위경쟁은 파이널 라운드 일정이 끝나야 그 윤곽을 드러낼 것으로 보인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EPL 9R] `데 헤아vs알리송` 맨유-리버풀 선발 발표…살라 제외
등록 : 2019.10.20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