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국내

더보기
[현장핫피플] 빛현우 앞에서 뒤처지지 않은 김동준 선방쇼
등록 : 2019.10.06

[스포탈코리아=성남] 한재현 기자= 성남FC가 다잡은 승리를 놓쳤지만, 대구FC의 맹공세에도 버텨낸 골키퍼 김동준의 활약은 눈부셨다.

성남은 6일 오후 2시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대구와 하나원큐 K리그1 2019 33라운드 홈 경기에서 1-2로 패했다. 후반 6분 서보민의 선제골로 앞서갔지만, 에드가와 신창무에게 연속 실점하며 무너졌다.

현재 성남은 아쉽게 파이널 A 진출에 실패했다. 아쉬움을 뒤로한 성남은 하루속히 빠른 잔류 확정으로 남은 시즌을 리빌딩하며 편안하게 보내는 것이 우선 목표다.

성남은 대구를 잡아야 했다. 대구를 잡으면 승점 41점으로 파이널 라운드 초반 잔류를 확정지을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또한, 올 시즌 대구와 전적에서 1무 1패로 고전했기에 설욕도 있었다.


그러나 대구는 에드가와 세징야라는 K리그 최고의 외인 공격 듀오가 있었다. 또한, 여름에 새로 영입한 박기동도 최근 컨디션이 좋고, 김대원이란 카드도 있어 쉽지 않았다.

예상대로 대구의 공격력은 강했지만, 김동준이 성남의 최후의 보루를 잘 지켜냈다. 그는 후반 1분 세징야의 날카로운 프리킥을 시작으로 14분 에드가의 날카로운 슈팅도 막아냈다.

후반 8분 에드가의 헤더 실점도 하마터면 막을 뻔했다. 워낙 구석으로 가서 넣을 수 있었지만, 김동준이 재빨리 반응하며 손으로 공을 끝까지 쫓아갔다. 손이 좀 더 길었다면 엄청난 선방을 볼 수 있었다. 또한, 역전 실점 당시 세징야의 프리킥을 막았음에도 이어진 신창무의 세컨볼에 의한 슈팅을 아쉽게 막지 못했다.

패배로 김동준의 활약은 빛을 보지 못했다. 김동준 역시 국가대표 골키퍼 조현우를 상대로 빛나는 활약을 선보이며, 자신의 존재감을 뽐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대표팀 포커스] 비상식 평양 원정 후, 눈치 없는 女 월드컵 공동개최 논의
등록 : 2019.10.18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