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국내

더보기
[현장메모] 죽어도 슈퍼매치, 카드섹션, 안티콜, 비방 걸개...뜨거운 응원전
등록 : 2019.10.06

[스포탈코리아=수원] 서재원 기자= 아무리 과거의 열기만 못하다고 하더라도 슈퍼매치는 슈퍼매치였다. 양 팀 응원석을 가득 메운 서포터들이 뜨거운 응원전을 펼쳤다.

수원과 서울은 6일 오후 2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33라운드, 89번째 슈퍼매치에서 맞붙었다. 결과는 서울의 2-1 승리. 서울은 슈퍼매치 16경기 무패(9승 7무)행진을 이어갔다.

역대 전적만 봐도 치열하다. 88번 맞붙어 32승 23무 33패로, 수원이 근소하게 뒤쳐져 있다. 1승의 차이가 양 팀이 그동안 얼마나 치열하게 싸워왔는지 대변해주는 지표가 되고 있다.

물론 최근 슈퍼매치의 열기가 식었다는 이야기도 있다. 최근 한쪽의 일방적인 결과도 한몫했다. 서울은 2015년 4월 이후 무려 4년 동안 수원 상대 (리그) 패배가 없었다. 15번을 싸워 8승 7무로 압도적인 결과를 냈다.

그러나 죽어도 슈퍼매치였다. 누구보다 슈퍼매치를 많이 치러본 최용수 감독도 "슈퍼매치는 상당한 부담과 압박이 있다. 팬들의 기대도 높다. 선수들도 좋은 경기에 대한 열망이 있다. 좋은 전통은 계속 이어져야 한다"라고 말했다.

경기에 임하는 양 팀 서포터의 준비도 남달랐다. 경기 세 시간 전부터 삼삼오오 모여든 팬들은 경기장 양측을 파랗고 붉게 물들였다. 홈팀 수원의 숫자가 더 많았지만, 원정 온 서울 팬들의 숫자도 상당했다.

경기 전부터 상대를 비방하는 안티콜과 응원가가 들려왔다. 수원 서포터는 '나의 수원'이라고 적힌 카드섹션을 준비했고, 서울 서포터는 '수원 여러분 하위^^'라고 적힌 비방걸개를 걸며 상대를 자극했다.

양 팀 서포터의 응원전은 90분 내내 그칠 줄 몰랐다. 전반 17분 박주영의 페널티킥 선제골이 터지자, 그들의 목소리는 더욱 커졌다. 후반 초반 서울의 추가골이 이어지면서, 수원 서포터의 목소리가 잠시나마 줄어들었지만, 염기훈의 만회골이 나오자 응원전은 더욱 불을 뿜었다.

관중수는 확실히 주었다. 이날 공식 집계된 유료관중은 16,241명이었다. 슈퍼매치치곤 아쉬운 숫자였다. 하지만 수원과 서울 선수들의 치열한 신경전과 더불어, 양 팀 서포터의 응원전만큼은 슈퍼매치다웠다.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대표팀 포커스] 비상식 평양 원정 후, 눈치 없는 女 월드컵 공동개최 논의
등록 : 2019.10.18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