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국내

더보기
[현장목소리] 유상철 감독 ''케힌데 없는 게 더 낫다? 아니다!''
등록 : 2019.09.01

[스포탈코리아] 서재원 기자= 인천유나이티드가 울산현대의 발목을 잡았다. 케힌데를 빼고 무고사를 원톱에 둔 유상철 감독의 전략이 통했다.

인천은 1일 오후 7시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28라운드에서 울산과 3-3으로 비겼다. 승점 20점의 인천은 제주(승점 19)를 제치고 탈꼴찌에 성공했다.

경기 후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한 유상철 감독은 "저희 서포터들과 팬들에게 감사하다는 말을 우선 전하고 싶다. 경기에서 이기든 지든 항상 응원해주시기 때문이다. 끝까지 최선을 다한 선수들을 칭찬해주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케힌데가 빠진 가운데 좋은 결과를 얻은 것에 대해선 "전술적 변화에 대해 케힌데와 충분히 이야기를 나눴다. 선수 입장에서 이해를 하고 있다. 케힌데가 있는 것과 없는 것의 차이는 분명히 있다. 그가 있었기에 후반에 동점골까지 넣을 수 있었다. 케힌데에 대한 기대치는 있겠지만, 있고 없고의 차이를 논하고 싶지는 않다. 울산이 좋아하는 빌드업을 못하게 하기 위해 지언학을 넣은 것이다"고 말했다.


울산전 결과로 탈꼴찌에 성공했다. 유 감독은 "이재성의 허리가 많이 안 좋다. 경기 몇 시간 전까지 체크를 했다. 저도 기다렸다. 다행히 본인이 의지를 보여서 출전을 했다. 좋은 컨디션이 아니었다. 실점한 부분에 대해선 팀으로써 개선해야 할 것 같다"고 2주간 휴식기 계획에 대해 논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토트넘, 팰리스전 역대 득점 TOP10...`손흥민 골만 3개`
등록 : 2019.09.14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