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국내

더보기
[ZOOM-IN] ''일대일로 붙으면 우리가 강하다'' 전북의 작정했던 스리백
등록 : 2019.09.01

[스포탈코리아=상암] 조용운 기자= "상대와 일대일로 붙게 할 계획이다."

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전북 현대와 FC서울의 하나원큐 K리그1 2019 28라운드. 전북의 조세 모라이스 감독 카드가 적중했다. 포백을 버리고 스리백으로 맞불을 놓은 전북은 90분 동안 큰 어려움 없이 경기를 풀어가며 2-0 완승을 거뒀다.

모라이스 감독의 스리백은 철저하게 서울을 분석하고 내놓은 결과물이다. 서울의 투톱을 상대로 스리백을 대응해 늘 경합 과정서 수적인 우위를 점했다. 중원에서도 강한 압박을 가했고 공격으로 나갈 때는 문선민과 로페즈의 속도를 적극 활용하며 서울의 높은 수비라인의 약점을 공략했다.


핵심은 일대일 매치였다. 모라이스 감독은 경기 전부터 "스리백이지만 공격적인 전술이다. 서울 선수들을 일대일로 상대하는 상황을 자주 만들 것"이라며 "일대일은 우리가 강하다. 서울을 분석해 준비한 전술"이라고 자신했다.

실제로 전북은 서울과 매치업에서 늘 이겼다. 문선민의 속도는 서울의 수비보다 빨랐고 로페즈의 기술은 포지션이 어색한 정현철이나 신예 김주성이 당할 것이 아니었다. 교체로 들어온 한교원이 경기 막바지 유니폼을 잡고 늘어지는 정원진을 따돌리고, 로페즈가 코너 플랫에서 볼을 살리는 등 여러면에서 개인기량을 압도하는 장면이 많았다.

전북의 수비 역시 페시치와 박동진을 권경원, 최보경, 김민혁이 근접 마크로 압박해 압도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후반 중반 들어 페시치의 분전으로 페널티킥을 내주며 위기를 맞기도 했지만 송범근 골키퍼가 최후의 보루로 나서 승리를 굳게 지켰다.

이번에도 전북의 우위가 명확해졌다. 어느덧 전북은 서울을 상대로 2년 넘게 패배가 없다. 최근 6경기는 모두 이기면서 라이벌전이 무색할 결과가 나오고 있다. "서울은 라이벌이지만 홈과 원정 상관없이 이겨야 하는 상대다. 오늘도 지난 경기와 마찬가지로 이기기 위해 준비했다"던 모라이스 감독의 출사표가 잘 반영된 승리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토트넘, 팰리스전 역대 득점 TOP10...`손흥민 골만 3개`
등록 : 2019.09.14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