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국내

더보기
[현장포커스] ‘신중히 과감하게’, 소득 없었던 서울-강원
등록 : 2019.08.11

[스포탈코리아=상암] 채태근 기자= 서로를 인정하는 강자들의 경기다웠다. 신중하게 기다린 후, 기회에선 과감한 공격을 주고 받았지만 결론이 아쉬웠다.


11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9 하나원큐 K리그1 25라운드에서 서울과 강원이 득점 없이 비겼다.

양 팀 사령탑은 경기 전부터 서로의 강점을 언급하며 신중한 경기를 예고했다. 최용수 서울 감독은 “3자 움직임이 좋다. 리드를 잡아도 방심할 수 없는 상대”라며 강원의 공격력을 칭찬했다.

김병수 강원 감독은 “영입이 없다고 해도 서울 같은 팀은 약할 수 없다. 기술적으로 좋은 선수들이 많다는 건 사실”이라며 서울의 저력을 경계했다.

감독들의 의중은 경기 양상에 베어 나왔다. 32도에 달하는 더운 날씨 속에 두 팀은 효율적인 경기를 지향했다. 불필요한 중원 다툼보다 볼 소유권을 내줬을 땐 수비부터 단단히 했다. 전반 25분에서야 첫 슈팅이 나올 정도였다.

공격을 하는 팀은 신중하게 마무리 타이밍을 엿봤다. 패스를 돌리며 수비의 빈 틈이 나길 기다렸고, 미세한 틈을 파고 들어 슈팅을 했다. 전반전을 득점 없이 마쳤지만 후반 초반부터 박주영, 정조국 등이 서로의 골문을 노렸지만 마지막 한 수에서 골까지 이어지지 않았다.

후반 중반 서울은 페시치와 김한길, 강원은 김현욱과 박창준을 투입하며 승부수를 걸었다. 후반 종반 경기엔 불이 붙었다. 후반 34분 김한길의 골 장면은 VAR(비디오판독) 후에 노골로 번복됐고, 후반 38분 정조국이 노마크 찬스 슈팅은 유상훈의 기가 막힌 선방에 막혔다.

결국 두 팀은 경기 종료까지 상대 골문을 열지 못했다. 신중히 과감하게 펼친 공격, 의도는 좋았지만 원하는 결론까지 끌어내지 못한 경기로 남게 됐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