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국내

더보기
[K리그1 25R] 포항, 잘 풀어냈는데...한 방이 너무 늦게 터졌다
등록 : 2019.08.11

[스포탈코리아=포항] 홍의택 기자= 모처럼 살린 흐름을 잇지 못했다. 아쉬움이 유독 짙었다.

포항 스틸러스가 11일 포항 스틸야드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25라운드에서 전북 현대에 1-2로 패했다. 막판까지 두드렸지만 끝내 따라잡지는 못했다.

포항은 오랜만에 긍정적 분위기로 접어들었다. 최근 치른 수원 삼성 원정에서 신예 이수빈의 맹활약으로 승점 3점을 챙겨온 것. 연패 흐름에서 벗어난 의미는 컸다. 3경기 만에 승리하면서 기가 살았다. 최상위권 전북과 대등하게 싸운다면 상주 상무, 인천 유나이티드, 성남FC 등으로 이어지는 향후 일정도 한결 수월할 수 있었다.


이날 포항의 경기력은 준수했다. 무더위 속 다이나믹한 내용까진 아니어도 상대와 중원 싸움에서 팽팽히 맞섰다. 후반 들어서는 조금 더 개선된 장면도 연출했다. 상대 골문까지 접근해 골키퍼 송범근과 마주하는 상황이 늘었다.

다만 제때 방점을 찍지 못한 부하가 그대로 닥쳤다. 이진현의 슈팅이 송범근에게 막힌 뒤로는 상대 기가 살아났다. 로페즈, 한승규에게 한 방씩 얻어맞았다. 이후에도 추격은 계속됐다. 다만 고삐를 당기는 순간에도 일류첸코의 슈팅이 걸리는 등 운이 없었다. 완델손이 느지막이 한 골 뽑아냈지만 골든타임은 지난 뒤였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EPL 3R] 맨유, 크리스탈 팰리스전 선발 공개… 포그바 출격
등록 : 2019.08.24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