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국내

더보기
[내셔널선수권대회] ‘최우수선수상’ 경주한수원 이우진, “제2의 고향 제주에서 잊지 못할 하루 보냈다”
등록 : 2019.06.03

[스포탈코리아=제주] 허윤수 인턴 기자= 내셔널선수권대회 우승팀인 경주한국수력원자력의 주장 이우진이 제2의 고향 같은 제주에서 잊지 못할 하루를 보냈다는 소감을 밝혔다.

경주는 2일 오후 3시 강창학주경기장에서 열린 교보생명 2019 내셔널축구선수권대회 결승전에서 강릉시청을 2-0으로 누르고 5년 만에 정상에 등극했다. 이날 승리로 경주는 지난 대회 준우승의 아쉬움을 씻어내고 통산 3회 우승을 기록하며 대회 최다 우승 타이기록을 세우게 됐다. 이우진은 중앙 수비수로 선발 출전해 안정적인 수비를 선보이며 팀의 무실점 승리를 이끌었다.

이우진은 경기 후 “우승을 이뤄내 굉장히 기쁘다. 선수들이 끝까지 집중해서 무실점으로 경기를 마칠 수 있었다. 조별리그에서 강릉에 패하기도 했었고 리그에서도 강릉보다 순위가 낮은데 오늘 강릉을 꺾고 우승을 한 것은 굉장히 의미가 남다르다고 생각한다”며 들뜬 소감을 밝혔다.


결승전을 앞두고 선수들에게 강조한 부분에 관해서도 이야기했다. 이우진은 “강릉이 올 시즌 좋은 페이스를 보이지만 우리도 컨디션이 많이 올라왔기 때문에 자신감 있게 하자고 했다. 조별리그에서는 패했지만 그런 것을 생각하며 심리적으로 쫓기지 말고 경기 외적으로 흥분하지 말자고 했다. 우승 세리머니를 하는 게 진정한 승자니까 끝까지 침착하자고 했다”며 선수단에 평정심을 강조했다고 밝혔다.



공수 양면으로 활약하며 대회 최우수선수로 뽑힌 이우진은 “제가 잘했다기보단 팀이 우승하고 선수들이 다 같이 잘해서 주장인 제가 대표로 받은 것으로 생각한다. 감독님께서 항상 말없이 신뢰를 보내주신 것에 대해 보답을 할 수 있어서 기쁘다. 감독님을 비롯한 코치진과 동료들에게 감사다”며 겸손한 자세를 잃지 않았다.

2016년 K리그1 제주유나이티드에 입단했던 이우진은 “솔직히 당시 살던 집이 이 경기장 근처라 친숙하다. 제주 소속으로 좋은 분들도 많이 알게 돼서 제주를 제2의 고향이라고 생각할 정도로 좋아한다. 그런 곳에서 대회를 하면서 골도 넣고 팀도 잘 풀려 좋은 기운을 느끼고 있었는데 우승까지 하게 됐다. 게다가 최우수선수상까지 받아서 제주에서 정말 잊지 못할 하루가 된 것 같다”며 벅찬 소감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모든 선수가 챔피언이 되고 싶어 한다. 하지만 챔피언이 된다는 것은 보이지 않은 곳에서 노력이 필요하다. 우리 선수들은 그럴 능력이 된다고 생각하고 자만하지 않겠다. 후반기도 잘 준비해서 마지막에 웃는 자기 될 수 있도록 준비를 잘하겠다”며 남은 대회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한편 서귀포시에서 처음 열린 이번 내셔널선수권대회는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 다양한 CSR(기업의 사회적 책임) 사업과 함께 서귀포 지역 유소년 축구 클리닉과 ‘사랑의 골’ 이벤트가 진행됐다. 1골당 5만 원이 기부되는 ‘사랑의 골’ 이벤트를 통해 모인 170만 원(34골)과 입장료 수입 130만 원을 합한 300만 원이 전액 지역 사회에 기부됐다.

▶ 교보생명 2019 내셔널선수권대회 결과

우승 - 경주한국수력원자력
준우승 - 강릉시청
3위 - 대전코레일, 부산교통공사
심판상 - 임정수 주심, 서영규 부심
페어플레이어 상 - 이중서(강릉)
수비상 - 김동권(경주)
GK상 - 김태홍 (경주)
도움상 - 곽성찬(부산/2G 2도움)
득점상 - 김종민(강릉/4G 3득점)
지도자상 - 서보원 감독, 김인완 코치(이상 경주)
최우수선수상 - 이우진(경주)
페어플레이 단체상 - 경주한국수력원자력

사진=내셔널리그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U-20 귀국] 결승전 김정민 부진 논란, 정정용 감독은 “특정선수보다 나를 비난해라”
등록 : 2019.06.17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