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국내

더보기
[내셔널선수권대회] ‘대회 득점왕’ 강릉 김종민, “같이 싸워준 동료들에게 고맙다”
등록 : 2019.06.03

[스포탈코리아=제주] 허윤수 인턴 기자= 내셔널선수권대회 득점왕에 등극한 강릉시청 김종민이 동료 선수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김종민은 2일 오후 3시 강창학주경기장에서 열린 교보생명 2019 내셔널축구선수권대회 강릉과 경주한국수력원자력의 결승전에 선발출전 했지만 아쉽게 0-2로 패하며 준우승을 차지했다. 하지만 김종민은 대회 4경기에서 3골을 터뜨리며 득점왕의 영예를 안았다. 경주 김민규도 3골을 기록했지만, 김종민이 경기 수가 더 적었다.

김종민은 결승전 후 “준비도 잘했고 다들 열심히 했는데 내가 맡은 마무리 역할을 못 해줘서 아쉽다. 하지만 열심히 싸워준 동료들에게 고맙다”며 팀원들에게 미안함과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대회 3골을 기록하며 득점왕에 오른 김종민은 “경기 수로 인한 득점왕이 아니라 득점을 더 많이 해서 확실하게 탔어야 기분이 좋았을 텐데 애매하게 받은 거 같아서 아쉽다. 그래도 상을 받은 것이 리그에서 좋은 모습을 보일 수 있는 계기가 될 것 같다”며 리그에서의 선전을 다짐했다.



앞으로의 각오도 밝혔다. 김종민은 “선수권대회는 끝났지만 리그와 전국체전이 있다. 더 노력하고 발전해서 최전방에서 마무리 역할을 잘 수행하겠다. 그래서 동료들이 경기를 편하게 할 수 있도록 도움이 되겠다”며 리그와 전국체전에서의 모습을 기대하게 했다.

한편 서귀포시에서 처음 열린 이번 내셔널선수권대회는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 다양한 CSR(기업의 사회적 책임) 사업과 함께 서귀포 지역 유소년 축구 클리닉과 ‘사랑의 골’ 이벤트가 진행됐다. 1골당 5만 원이 기부되는 ‘사랑의 골’ 이벤트를 통해 모인 170만 원(34골)과 입장료 수입 130만 원을 합한 300만 원이 전액 지역 사회에 기부됐다.

▶ 교보생명 2019 내셔널선수권대회 결과

우승 - 경주한국수력원자력
준우승 - 강릉시청
3위 - 대전코레일, 부산교통공사
심판상 - 임정수 주심, 서영규 부심
페어플레이어 상 - 이중서(강릉)
수비상 - 김동권(경주)
GK상 - 김태홍 (경주)
도움상 - 곽성찬(부산/2G 2도움)
득점상 - 김종민(강릉/4G 3득점)
지도자상 - 서보원 감독, 김인완 코치(이상 경주)
최우수선수상 - 이우진(경주)
페어플레이 단체상 - 경주한국수력원자력

사진=내셔널리그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U-20 귀국] 결승전 김정민 부진 논란, 정정용 감독은 “특정선수보다 나를 비난해라”
등록 : 2019.06.17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