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국내

더보기
[현장목소리] FA컵 탈락 안드레, “남은 두 대회 집중하겠다”
등록 : 2019.05.15

[스포탈코리아=창원] 이현민 기자= 대구FC가 경남FC와 시도민구단 자존심 대결에서 고개를 떨궜다.

대구는 15일 오후 7시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2019 하나은행 FA컵 5라운드(16강)에서 경남에 0-2로 패하며 8강 진출에 실패했다.

지난 시즌 결승에서 울산 현대를 꺾고 사상 첫 정상에 올랐던 디펜딩 챔피언이 무너졌다. FA컵의 중요성을 누구보다 잘 아는 대구다. 이번 시즌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에 출전하고 있는 것도 FA컵 우승 덕이다. 그런 만큼 경남을 상대로 조현우를 제외한 주전 모두를 가동하며 총력전을 펼쳤다. 그러나 뭔가에 홀린 듯 경기는 꼬였다. 전반 13분경 핵심 수비수인 홍정운이 부상을 당해 한희훈이 들어왔다. 전반 37분 문전으로 침투하는 고경민을 못 막아 선제골을 허용, 43분에는 강윤구가 아군 문전에서 불필요한 드리블로 이영재에게 볼을 빼앗겨 추가골을 내줬다. 후반 들어 악재가 겹쳤다. 후반 5분 김우석이 이영재 슈팅을 막다 핸드볼 파울로 퇴장당했다. 이후 만회골을 위해 안간힘을 쏟았지만, 상대 견고한 수비를 뚫기 역부족이었다.


경기 후 안드레 감독은 “전반에 전체적으로 집중하지 못했다. 흔들렸고, 느슨했다. 개인 실수로 골을 허용했다. 후반에 반전을 노렸지만, 페널티킥을 내줘 퇴장 당했다. 한 명이 적은 상황에서 경기하기 쉽지 않았다. 축구를 계속 보신 분들은 알겠지만, 그런 날이 있다. 이미 정신을 차렸을 때 0-2였다. FA컵에서 탈락해 아쉽지만, 남은 두 대회에 집중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골키퍼 조현우의 부재도 뼈아팠다. 이날 B형 독감으로 명단에서 빠졌고, 최영은이 골문을 지켰다. 후반에 페널티킥을 막는 등 분투했지만, 수비진과 호흡에서 문제를 보였다. 이에 안드레 감독은 “지난 시즌에도 그렇고 최영은은 우리가 필요할 때 잘했고, 승률도 좋았다. 이번 시즌에도 마찬가지다. 골키퍼는 흐름이 있기 때문에 경기를 통해 발전해야 한다. 기량이 있다는 건 페널티킥 선방을 통해 드러났다. 언제든 나설 수 있게 잘 준비하겠다”고 믿음을 보였다.

사진=대한축구협회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EPL 3R] 맨유, 크리스탈 팰리스전 선발 공개… 포그바 출격
등록 : 2019.08.24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