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국내

더보기
[K리그 포커스] 마가 낀 경남, 김종부의 해결책은 “초심으로”
등록 : 2019.05.13

[스포탈코리아=창원] 한재현 기자= 꽃길만 걸을 것 같았던 경남FC의 2019년 초반은 가혹하다. 시련을 맞고 있는 김종부 감독은 새롭게 시작하려 한다.

경남은 지난 12일 강원FC와 하나원큐 K리그1 2019 11라운드 홈 경기에서 0-2로 패했다. 최근 리그에서 3무 4패 부진과 버텨오던 홈 무패도 깨졌다. 순위는 10위로 추락했고, 야심차게 도전했던 AFC 챔피언스리그(ACL)도 조별리그 탈락 위기에 있다.

무엇보다 심각한 건 부상자 속출이다. 부상자들이 끊임 없이 나온 탓에 올 시즌 내내 온전한 전력으로 임하지 못했다.

현재 부상자는 쿠니모토를 비롯해 배기종, 룩, 조던 머치, 최재수 등 전력의 핵심들이 모두 쓰러졌다.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출신으로 빠르게 경남에 적응했던 머치는 햄스트링 부상으로 최대 6주간 결장한다. 김종부 감독의 속은 더욱 쓰릴 수밖에 없다.


김종부 감독은 강원전을 앞두고 가진 사전 인터뷰에서 현 상황에 한숨부터 내쉬었다. 그는 “지금은 사실상 1.8군이다. 경남을 처음 맡았을 때와 비슷한 기분이다”라고 말할 정도다.



결국 현 상황에서 선택은 현실로 복귀다. 처음부터 승점을 꾸준히 쌓고, 안정을 꾀해야 한다. 10위까지 떨어진 경남의 우선 순위는 바로 생존이다.

김종부 감독도 “공격을 추구하는 내 스타일을 버린 상태다. 처음으로 돌아가 승점을 쌓고 다시 만들어가려 한다”라고 전했다.

결국, 강원전부터 승리와 함께 반전을 이루려 했다. 초반 흐름은 좋았지만, 전반 18분 우주성의 퇴장으로 분위기는 바뀌어 0-2로 패했다.

김종부 감독은 “퇴장만 없었으면 이겼을 경기다. 주축 선수들이 빠진 어려운 상황이지만, 자신감을 갖는다면 좋은 경기를 할 것이다”라고 패배 아쉬움을 삼키고 선수들을 독려했다.

희망이 없지 않다. 부상으로 빠졌던 주전 선수 일부가 복귀를 앞두고 있다. 머치를 제외하고 이들이 합류한다면, 최소한 폭발적인 경남의 경기력을 기대해도 좋다. 김종부 감독은 “배기종과 쿠니모토는 대구전에 나설 가능성이 있다. 룩도 이번주부터 가벼운 훈련을 할 계획이다”라고 예고했다.

경남은 15일 대구FC와 FA컵 8강행을 건 대결을 펼친다. 대구의 최근 흐름이 좋아 쉽지 않지만, 경남은 강원전 충격을 딛고 다시 일어설 의지를 보이고 있다. 김종부 감독의 새로운 마음가짐이 반전으로 이어질 지 기대된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EPL 3R] 맨유, 크리스탈 팰리스전 선발 공개… 포그바 출격
등록 : 2019.08.24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