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국내

더보기
[K리그1 11R] ‘김보경 1골 1도움’ 울산, 전북 2-1 잡고 선두 등극
등록 : 2019.05.12

[스포탈코리아=울산] 이현민 기자= 김보경의 1골 1도움을 앞세운 울산 현대가 ‘현대가더비’에서 웃었다.

울산은 12일 오후 7시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11라운드에서 김인성과 김보경의 연속골에 힘입어 전북 현대에 2-1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승점 23점으로 전북(승점21)을 제치고 선두로 도약했다.

홈팀 울산은 4-2-3-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원톱으로 주니오, 2선에 김인성, 김보경, 이동경이 나섰다. 중원은 믹스와 박용우가 구축, 포백은 박주호, 강민수, 김수안, 김태환이 배치됐다. 골키퍼 장갑을 오승훈이 꼈다.

원정팀 전북은 4-1-4-1을 꺼냈다. 최전방에 이동국, 뒤에서 로페즈, 손준호, 임선영, 문선민이 지원사격했다. 수비형 미드필더로 신형민이 출격, 수비는 김진수, 이주용, 홍정호, 이용이 꾸렸다. 최후방을 송범근이 지켰다. 울산 출신 김신욱과 한승규는 대기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초반부터 뜨거웠다. 전북이 흐름을 잡았다. 전반 5분 이동국이 아크에서 때린 오른발 슈팅이 수비수를 맞았다. 울산도 서서히 라인을 올렸다. 10분 전북 수비수가 걷어낸 볼이 이동경을 맞고 골문 안으로 빨려 들어갈 뻔했다.

전반 13분 울산의 빠른 역습이 위력을 더했다. 볼을 잡은 박용우가 침투하는 김태환에서 패스를 찔러줬다. 김태환 크로스에 이은 주니오 문전 헤딩슛이 송범근 정면으로 향했다. 15분 프리킥을 빠르게 전개, 김보경이 드리블로 문전을 파고들어 슈팅한 볼이 수비수에게 차단됐다.

전북의 공격도 만만치 않았다. 우측 수비수 이용이 울산 측면을 파고들아 프리킥을 얻었다. 김진수가 왼발로 올린 볼이 주니오의 머리를 맞고 골대를 강타했다. 1분 뒤 이용 크로스에 이은 이동국 헤딩슛이 오승훈에게 막혔다.

중반 들어서도 양보 없는 접전이 펼쳐졌다. 전반 23분 이동경이 전북 박스 안을 파고들어 크로스 했지만, 동료에게 연결되지 않았다. 이어 한 장의 경고가 있던 이동국이 하프라인 부근에서 박용우를 가격, 반칙이 선언됐다. 전북은 로페즈를 중심으로 반격했다. 31분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가 길었다. 32분 울산 믹스의 강력한 중거리 슈팅이 간담을 서늘케 했다. 33분 전북 로페즈 땅볼 크로스를 이동국이 슈팅했으나 수비수에게 걸렸다.

두 팀은 전반 막판 선제골을 향한 의욕을 드러냈다. 전반 38분 전북 김진수의 중거리 슈팅이 떴다. 40분 하프라인에서 강민수가 이동국을 가격해 경고를 받았다. 아쉽게 골은 터지지 않은 채 전반이 끝났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울산은 이동경을 빼고 이근호를 투입했다. 후반 1분 김인성의 패스를 받은 주니오가 전북 문전을 파고들어 오른발 슈팅한 볼이 송범근에게 막혔다. 3분 전북은 이동국와 원투를 주고받은 로페즈의 문전 슈팅이 차단됐다. 8분 김진수의 아크 왼발 프리킥은 벽에 걸렸다. 11분 로페즈의 대각 슈팅은 약했다. 1분 뒤 울산 믹스의 패스를 박주호가 박스 안에서 슈팅했지만, 수비수에게 걸렸다.



팽팽한 0의 균형은 후반 16분에 깨졌다. 주인공은 울산이었다. 김보경의 침투 패스를 받은 김인성이 박스 안으로 재빨리 침투 후 오른발 슈팅으로 골문을 갈랐다.

일격을 당한 전북은 두 장의 교체 카드를 꺼냈다. 후반 18분 김신욱과 이승기가 들어왔다. 이동국, 문선민이 빠졌다. 이에 울산은 21분 신진호를 투입했다. 믹스에게 휴식을 줬다. 치열했다. 24분 김진수가 김인성의 안면을 가격해 경고가 주어졌다.

전북은 후반 30분 매서움을 뽐냈다. 로페즈의 패스를 박스 안에 있던 김진수가 오른발 슈팅했으나 수비수에게 걸렸다. 울산이 역공을 펼쳤다. 32분과 33분 박스 안에서 주니오의 두 차례 슈팅이 골로 연결되지 않았다. 35분 김신욱의 슈팅은 오승훈에게 막혔다. 이어진 상황에서 로페즈와 김태환이 충돌, 경고를 받았다.

전북이 라인을 올리자 공간이 생겼다. 울산이 이를 공략했다. 후반 43분 김태환이 박스 안으로 침투하다 걸려 넘어졌다. 주심이 VAR 확인 후 페널티킥이 선언됐다. 46분 김보경이 왼발로 침착히 마무리했다. 전북은 추가시간 이승기가 문전에서 헤딩골을 넣었지만, 울산이 잘 지켜 승리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손흥민의 은퇴 전 미혼 이유, “축구에만 집중해야 하니까”
등록 : 2019.05.26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