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국내

더보기
[현장목소리] 안데르센 감독, “현실 받아들이고 냉정하게 준비해야”
등록 : 2019.04.14

[스포탈코리아=인천] 채태근 기자= 욘 안데르센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이 답답한 심정을 토로했다.

인천은 14일 오후 4시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7라운드에서 울산 현대에 0-3 완패를 당하며 리그 최하위에 머물렀다.

안데르센 감독은 “굉장히 어려운 상황이고 시기이다. 선제골 허용 후에 원점으로 돌리기 위해 많은 노력을 했지만 현재 상황을 인정해야 할 것 같다. 아직 우리 팀은 안정되지 않은 것 같다”고 패배를 받아들였다.

전반전 남준재의 퇴장 등 변수에 대해 “선수들에게 화나지 않는다. 최선을 다했다고 생각한다. 선수들은 굉장히 노력하는 모습을 보였다. 화나진 않지만 가장 큰 문제는 마무리가 되지 않는다는 점이다. 무고사의 부상과 남준재 퇴장으로 인해 방점을 찍어줄 수 있는 선수가 없다는 점이 굉장히 힘든 것 같다. 기회가 왔을 때 골을 넣지 못하는 것이 가장 큰 문제”라고 골 결정력 부족을 지적했다.


대량 실점을 한 부분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지난 전북전과도 비슷한 상황으로 갔다. 선제골 허용 후에 공격적으로 올라갔고 추가적으로 쉬운 실점이 많아지고 있다. 울산과 전북과 같은 팀을 상대로 위험부담을 감수하다 보니 쉬운 실점을 하게 된 것 같다”며 선제골을 내주며 경기를 어렵게 풀어가고 있다고 전했다.

부상자가 많은 인천이다. 안데르센 감독은 “최대한 빨리 돌아왔으면 좋겠다”면서 “(경기 준비가) 쉽지 않다. 수요일 경기 전까지 이틀 동안 생각을 해봐야 할 것 같다. 우리의 현실인 것 같다. 현실을 받아들이고 냉정하게 준비를 해야 할 것 같다”며 향후 각오를 밝혔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손흥민에게 행복회로?` 英 전문가, "토트넘 챔스 결승행 확신"
등록 : 2019.04.18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