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국내

더보기
[K리그1 7R] ‘선두 탈환‘ 울산, 3-0 완승 …'5연패' 인천은 최하위
등록 : 2019.04.14

[스포탈코리아=인천] 채태근 기자= 울산 현대가 인천 유나이티드를 꺾고 리그 선두로 올라섰다.

울산은 14일 오후 4시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7라운드에서 인천에 3-0으로 승리했다. 전반 주니오, 후반 김인성의 2골을 엮은 울산은 승점 17점을 기록하며 전북과 FC서울을 제치고 1위로 복귀했다. 인천은 5연패 늪에 빠지며 1승 1무 5패(승점 4)로 최하위를 벗어나지 못했다.

홈 팀 인천은 4-1-4-1로 나섰다. 김보섭이 선봉에 섰고, 2선에 남준재, 이정빈, 하마드, 허용준이 받쳤다. 수비형 미드필더 양준아, 포백은 김진야, 부노자, 김정호, 곽해성으로 구성됐다. 골키퍼 장갑은 정산이 꼈다.


원정 팀 울산은 4-2-3-1로 응수했다. 원 톱 주니오 뒤에 박주호, 이동경, 김인성이 공격을 지원했다. 중원은 신진호, 믹스가 책임졌다. 포백은 정동호, 블투이스, 윤영선, 김창수가 나섰다. 골문은 오승훈이 지켰다.

전반 초반은 탐색전이 펼쳐졌다. 전반 9분 신진호가 프리킥으로 포문을 열었다. 곧이어 울산이 선제골을 터뜨렸다. 전반 17분 아크 정면에서 믹스가 정확한 전진 패스를 넣었고, 주니오가 돌아서며 왼발 슛으로 골문 오른쪽을 꿰뚫었다.

인천도 기회를 잡았다. 전반 26분 문전 혼전에서 오승훈 골키퍼가 전진하다 놓친 볼을 하마드가 키를 넘기는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크로스바를 넘어갔다. 전반 27분 변수가 발생했다. 미드필드 지역에서 신진호가 양준아를 향한 태클이 높았고, VAR 판독으로 퇴장을 당했다.



인천의 공세가 거세졌다. 전반 33분 하마드가 페널티지역에서 슈팅했지만 힘이 들어가며 골대를 넘겼다. 전반 42분 인천에도 퇴장 선수가 발생했다. 남준재의 태클이 박주호의 무릎을 가격하며 두 번째 경고를 받고 퇴장을 당하며 경기는 10명 대 10명의 대결로 전환되며 전반전이 마무리 됐다.

후반전은 인천의 적극적인 공세로 시작됐다. 후반 1분 김보섭의 슈팅은 힘이 들어갔다. 후반 9분 김진야의 오른발 슈팅도 이어졌다. 적극성은 보였지만 후반 중반까지 결정적인 골 찬스는 만들지 못하며 소강상태로 접어들었다.




인천은 꽁푸엉과 김승용을 교체 투입하며 총공세에 나섰다. 하지만 도리어 후반 33분 주민규의 노마크 슛을 골라인에서 수비수가 걷어내며 절체절명의 위기를 벗어났다.

오히려 후반 38분 울산의 김태환의 크로스를 받은 김인성이 논스톱 발리 슛으로 쐐기골을 넣었고, 후반 46분 김인성이 1골을 더 추가하며 경기는 울산의 3-0 승리로 종료됐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손흥민에게 행복회로?` 英 전문가, "토트넘 챔스 결승행 확신"
등록 : 2019.04.18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