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국내

더보기
[K리그2 6R] ‘득점 침묵’ 광주, 대전과 0-0 무승부… 무패+선두 유지
등록 : 2019.04.14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광주FC가 공격적인 운영에도 대전 시티즌과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광주는 14일 오후 3시 광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전과 하나원큐 2019 K리그2 6라운드 홈 경기에서 0-0으로 비겼다. 이날 무승부에도 개막 후 3승 3무 무패와 함께 승점 12점으로 선두를 유지했다. 대전은 4경기 연속 무승(2무 2패)에서 벗어나지 못했지만, 연패를 끊어내는 데 만족했다.

홈 팀 광주는 4-1-2-3으로 나섰다. 스리톱에는 윌리안-펠리페-김정환이 선봉에 섰고, 중원에는 박정수와 여름이 짝을 이뤘다. 3선 미드필드 자리에는 최준혁이 출전했다. 포백 수비는 이으뜸-아슐마토프-이한도-여봉훈이 나란히 했고, 골문은 윤평국이 지켰다.


이에 맞선 대전은 4-3-3을 선택했고, 김승섭-키쭈-박인혁이 스리톱으로 나섰다. 윤용호-안상현-신학영이 중원을 형성했고, 박수열-이지솔-윤신영-황재훈이 포백 수비를 책임졌다. 박주원이 골키퍼 장갑을 꼈다.

양 팀은 전반 초반 기회를 주고 받았다. 대전이 전반 4분 윤용호의 헤더로 포문을 열었고, 광주는 10분 윌리안의 돌파에 의한 슈팅으로 대전을 위협했다. 대전은 전반 16분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김승섭의 왼발 슈팅이 윤평국 품에 안겼다.

전반 중반을 넘어서 광주의 매서운 공격이 시작됐다. 윌리안이 전반 37분 우측에서 빠르게 치고 올라온 김정환의 크로스를 받아 슈팅했지만, 박주원 정면에 걸렸다. 전반 추가시간 펠리페의 왼발 중거리 슈팅은 높이 떴다.

후반전에도 양 팀의 치열한 공격은 계속됐다. 광주는 후반 6분 이으뜸의 왼발 프리킥이 박주원에게 잡혔다. 위기를 넘긴 대전은 후반 10분 왼 측면에서 김승섭의 크로스를 키쭈가 헤더로 연결했지만 멀리 벗어났다.

광주와 대전은 적극적인 교체 카드로 승부를 걸었다. 광주는 두현석과 김준형, 대전은 박수창, 이정문으로 공격과 높이에서 힘을 실어줬다.

광주는 후반 23, 24분 연이어 기회를 잡았다. 코너킥 상황에서 펠리페의 헤더는 높이 떴다. 다시 이뤄진 코너킥 기회에서 윌리안이 흘러나온 볼을 슈팅으로 가져갔지만, 박주원 선방에 걸렸다.

후반 막판이 되자 대전은 김세윤, 광주는 조주영으로 마지막 승부를 걸었다. 대전은 추가시간 키쭈가 회심의 슈팅을 시도했다. 그러나 최준혁이 몸을 날려 막아냈고, 경기는 0-0 무승부로 마무리 됐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손흥민에게 행복회로?` 英 전문가, "토트넘 챔스 결승행 확신"
등록 : 2019.04.18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