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국내

더보기
[현장목소리] 이임생 감독, “데얀의 전반 기용은 무리 같다”
등록 : 2019.04.14

[스포탈코리아=수원] 김성진 기자= 수원 삼성 이임생 감독이 스트라이커 데얀의 조커 활용을 암시했다.

수원은 14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구FC와의 K리그1 7라운드에서 득점없이 0-0 무승부로 마쳤다. 수원은 대구의 세찬 공격을 골키퍼 노동건의 선방으로 막아냈다. 하지만 기대했던 염기훈-데얀-타가트 스리톱은 침묵했다.

이임생 감독은 “대구의 공격력이 우리보다 강했다. 우리가 전체적으로 공격력에서는 밀렸지만 수비에서는 노동건의 선방으로 비겼다”면서 “공격수들에게 골을 만드는 훈련을 해서 다음 경기에서는 넣을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무득점으로 끝난 공격을 보완하겠다고 전했다.


노동건은 이날 무실점으로 3경기 연속 무실점 경기를 치렀다. 이임생 감독은 “골키퍼로서 무실점을 하고 있다. 굉장히 듬직하게 골문을 지키고 있어서 수비진들도 노동건에 대한 믿음이 크다”며 칭찬했다. 그는 “우리가 첫 3경기에서는 실점이 많았는데 이후에는 실점이 줄어든 것은 좋은 현상이다”라고 노동건의 활약으로 불안한 수비가 사라진 것에 만족했다.

하지만 “공격진에서 골을 만드는 건 실패했다 앞으로 공격력을 높여서 득점하도록 노력하겠다”며 다시 한 번 공격진 보완을 얘기했다.

데얀은 지난 7일 강원전에서 득점을 한 뒤 이임생 감독에게 선발 출전을 요청했다. 이임생 감독은 동기부여 차원에서 이를 받아들였다. 하지만 데얀은 별다른 활약 없이 하프타임에 사리치와 교대했다.

이임생 감독은 “개인적으로는 데얀이 상대 수비가 지쳤을 때 들어가는 것이 적합하다고 본다. 지난 경기에 본인이 골 넣은 뒤 본인이 원해서 믿고 기용했으나 전반부터는 무리인 것 같다”며 다음 경기부터는 상대 수비의 체력이 떨어진 후반전 중반 전후에 기용할 방침을 전했다.

부상에서 복귀한 사리치에 대해서는 “오랜 기간 경기에 못 나왔다. 오늘 정상적인 컨디션은 아니었다”며 “이런 경기에서 컨디션을 올려서 다음 경기에서 좋은 모습이 나왔으면 하는 기대감이 있다”고 컨디션 회복을 바랐다.

이임생 감독은 대구의 스리백을 맞아 스리백 카드를 꺼냈다. 그는 “원래 계획은 포백으로 전환하고 싶었다”면서 “상대 공격수들의 능력이 높다고 판단했다. 포백으로 바꿨다면 더 힘들 것 같아서 유지했다”고 스리백을 유지한 이유를 설명했다.

하지만 “노동건이 선방을 많이 해줘서 무실점 했다. 우리가 공격할 때 수비는 상대 공격수를 밀착 방어해야 하는데 어려움이 많았다”고 전술에서의 아쉬웠던 점을 꼽았다. 그는 경기 중 양상민과 여러 차례 얘기를 한 것에 대해서도 수비 전술을 위한 것이었다. 이임생 감독은 “전반부터 우리가 공격할 때 상대 공격수를 밀착 마크해서 끊어주는 걸 기대했는데 잘 이루어지지 않았다”고 했다.

수원은 17일 포항을 상대로 FA컵을 치른다. 이임생 감독은 “주전 선수들이 피곤하지 않으면 변화의 폭을 적게 하고 싶다. 잘 준비하겠다”며 선수들의 컨디션에 따라 어린 선수들의 기용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손흥민에게 행복회로?` 英 전문가, "토트넘 챔스 결승행 확신"
등록 : 2019.04.18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