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국내

더보기
[현장목소리] '홈 고별전' 김민혁, ''군입대 앞두고 잘 한다? 동의해요!''
등록 : 2019.04.14

[스포탈코리아=성남] 정현준 기자= 성남FC의 승리를 이끈 미드필더 김민혁이 군입대를 앞두고 더 잘 한다는 남기일 감독의 말에 웃으며 동의했다.

성남은 13일 오후 4시 성남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7라운드에서 전반 23분 김민혁, 후반 31분 김정현의 연속골로 포항 스틸러스를 2-0로 격파했다.

김민혁이 눈부신 활약을 펼쳤다. 공격형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해 공격적으로 움직였고, 성남의 흐름으로 이어졌다. 전반 23분에는 과감한 슈팅으로 포항 골키퍼 류원우가 지키는 골문을 뚫고 결승골을 작렬했다.

후반에도 폭발적으로 움직였다. 김소웅, 마티아스와 어우러지며 분위기를 주도했다. 후반 31분에는 적극적인 침투로 김지민에게 페널티킥을 얻어내 김정현의 골을 유도했다. 이날 2골 모두 관여한 김민혁은 최고의 활약으로 팬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공식 기자회견에서 나선 김민혁은 “승리를 가져올 수 있어서 기쁘다. 입대가 얼마 안 남았는데 승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는 소감을 밝혔다.

김민혁은 최근 진행된 국군체육부대(상무) 2차 선수선발에 최종 합격, 오는 22일 입대한다. 17일 상주 상무와 FA컵, 20일 울산 현대와 K리그1 8라운드를 끝으로 성남을 떠난다. 이에 김민혁은 “실감은 잘 안 난다. 시간이 다가올수록 마음이 조급해진다. 몸관리 잘해서 좋은 활약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강조했다.

지난 시즌 몸 담았던 옛 친정 포항을 만났다. 당시 김민혁은 주전 경쟁에서 밀려 2경기 출전에 그쳤고, 성남으로 떠나 부활에 성공했다. 김민혁은 “포항이라 해서 따로 준비한 건 없다. 다른 식으로 준비했다면 좋은 결과가 안 나왔을 것이다. 원래 하던 대로 했다”라고 답했다.

남기일 감독은 기자회견에서 김민혁을 향해 “군대를 가니까 잘 한다”라는 말을 했다. 이에 김민혁도 “저도 그렇게 생각한다. 마음이 편하니까 더 잘된다. 동계훈련에서 준비를 잘했다. 몸이 좋아서 나온 결과라고 생각한다”라고 고개를 끄덕였다.

득점과 페널티킥 장면을 되돌아본 김민혁은 “골을 넣을 때는 (김)소웅이 잘 내줬고, 때리는 순간 들어가겠다고 생각했다. 페널티킥은 볼을 잡아줬는데 그게 잘 연결돼서 페널티킥으로 이어졌다”라고 설명했다.

김민혁은 군입대를 앞둔 상황에서 남기일 감독이 어떤 말을 했냐는 질문에 “잘 다녀오라고 말씀하셨다. 감독님이 믿어주시는 걸 잘 안다. 다녀와서도 보답할 수 있도록 몸관리를 잘하겠다”라며 말문을 마쳤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레알, 포그바-케인 영입 위해 3명 매각한다...‘2607억 마련’
등록 : 2019.06.17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