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국내

더보기
[현장포커스] 김종부의 '이광선' 카드→값진 1점→공격 다양성
등록 : 2019.04.13

[스포탈코리아=창원] 이현민 기자= 경남FC 김종부 감독의 깜짝 용병술이 통했다.

경남은 13일 오후 4시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7라운드에서 후반 22분 신창무에게 페널티킥으로 실점했으나 28분 김승준의 동점골로 1-1 무승부를 거뒀다. 리그 6위를 유지했고, 지난 9일 가시마 앤틀러스와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조별리그 2-3 패배 아픔을 떨쳐냈다.

상대 허를 찌른 김종부 감독의 교체 카드가 적중했다. 이광선은 0-1로 뒤진 상황에서 후반 교체로 들어와 김승준 동점골에 간접 기여, 귀중한 승점을 선사했다.

경남은 전반에 상주 치열한 주도권 다툼을 벌였다. 시간이 지나면서 상대보다 더 좋은 기회를 만들었다. 전반 13분 상주 문전에서 조던 머치의 슈팅이 수비수를 맞고 흐르자 김승준이 오른발로 마무리했다. 그러나 주심이 VAR 판독 후 무효처리 됐다.

중반 이후 경남은 쿠니모토를 중심으로 고삐를 당겼다. 그의 왼발 킥이 서서히 달아 올랐다. 그리고 전반 37분 측면에서 프리킥을 시도했다. 문전에서 머치가 헤딩골을 유도했지만, 이 역시 VAR로 득점 인정이 안 됐다.

경남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네게바를 투입해 공격에 불을 지폈다. 좋은 흐름을 이어가던 중 뜻밖의 상황과 마주하게 됐다. 후반 18분, 중원의 핵인 머치가 자기 진영 박스 안에서 축구화 스터드로 박용지를 가격했다. 주심이 레드카드를 꺼냈다. 22분 신창무에게 페널티 골을 허용하며 끌려갔다.

김종부 감독은 후반 23분 하성민 대신 이광선을 승부수로 던졌다. 이후 맹공을 퍼부었다. 교체로 들어온 이광선이 28분 상주 아크에서 드리블에 이은 묵직한 중거리 슈팅을 날렸다. 골키퍼 권태안이 볼을 잡으려다 놓쳤고, 김승준이 문전으로 뛰어 들어 오른발로 마무리했다.

이후에도 이광선은 상주 수비수들과 공중볼 경합에서 우위를 점했다. 머리로 볼을 떨궈 2선 동료들에게 세컨드볼 기회를 만들어줬다. 후반 33분 박기동이 가세하면서 이광선에게 집중됐던 마크가 분산됐다. 긴 볼을 지속적으로 투입했다. 한 명이 적은 상황에서 경남은 힘과 높이로 상대를 압도할 수 있었다. 비록 승리하지 못했으나 승점 1점과 0점은 분명 다르다. 김종부 감독의 지략이 무승부로 이어졌다.

김종부 감독은 “사실 이광선을 출전을 안 시키려 했는데 몸에 큰 이상이 없었다. 한 명이 적었지만, 우리는 골이 필요했다. 높이에서 강점이다. 발밑 슈팅이 좋았다. 오늘 활약은 개인과 팀에 큰 도움이 될 것 같다”고 호평했다.

이광선의 가세로 배기종, 박기동까지 경남은 전방에 쓸 카드가 많아졌다. 이미 제주 유나이티드, 상주 시절 골 넣는 수비수로 진가를 발휘했다. 지도자들이 한 방을 노릴 때 자주 기용됐다. 김종부 감독 역시 이를 염두해 이광선을 품었다. 상대나 상황에 따라 변화를 줄 수 있다. 계속된 강행군 속에 큰 힘이다. 김종부 감독은 “다가올 가시마, 산둥 루넝전에서 쓸 무기(이광선)가 생겼다”고 미소를 보였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손흥민에게 행복회로?` 英 전문가, "토트넘 챔스 결승행 확신"
등록 : 2019.04.18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