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국내

더보기
[현장목소리] 김태완 감독의 한숨, “항상 최전방이 고민”
등록 : 2019.04.13

[스포탈코리아=창원] 송지나 인턴기자= 상주 상무 김태완 감독이 최전방 공격수 문제에 깊은 한 숨을 내쉬었다.

상주는 13일 오후 4시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7라운드 경남과 대결에서 후반 21분 신창무의 페널티킥 골에도 뒤이은 경남의 득점에 1-1 무승부를 거뒀다. 이로써 4경기 연속 무승을 기록했다.

김태완 감독은 경기 직후 “공격적인 모습을 보이려 노력했지만 연습한 만큼 실전에서 보여주지 못해 아쉽다. 우리가 경기 운영을 못 했다기보단 경남이 신장이 좋은 선수를 이용해 공격적으로 운영했다. 또한 관중 호응 등 홈에서 이점도 경남에 유리하게 작용했다”는 소감을 전했다.


이날 상주는 경기 초반 공격축구를 보였었다. 하지만 경기 도중 수비수들을 교체 투입시키며 수비축구로 전환했다. 이에 대해 “경남이 굉장히 공격적인 모습을 보여 위험하다 느꼈고 원 전술인 수비축구로 전환해 변화를 꾀했다”고 말했다.

또한 페널티킥으로 기분 좋은 선제골을 얻었지만 아쉬운 실점에 대해선 “완벽한 결과로 이어졌음 좋았겠지만 우리 팀 모습의 일부라 생각한다”고 담담하게 전했다.

상주는 이날도 오랜 고민거리인 최전방에서 고전하는 모습이었다. 김태완 감독은 “움직임이나 돌파는 극복할 수 있겠지만 득점과 연결되는 마무리 부분이 힘들다. 선수들이 안 하려는 건 아니지만 마무리 집중력이 부족한 것 같다. 오늘도 기회는 많았지만 못 살려 아쉽다”는 평을 내렸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손흥민에게 행복회로?` 英 전문가, "토트넘 챔스 결승행 확신"
등록 : 2019.04.18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