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국내

더보기
[현장목소리] 남기일 감독의 미소, ''김민혁, 군대 가니까 잘 한다''
등록 : 2019.04.14

[스포탈코리아=성남] 정현준 기자= 성남FC 남기일 감독이 군입대를 앞둔 김민혁의 활약에 웃으며 만족스러워했다.

성남은 13일 오후 4시 성남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7라운드에서 전반 23분 김민혁, 후반 31분 김정현의 연속골로 포항 스틸러스에 2-0 승리를 거뒀다.

승리 후 기자회견에 참석한 남기일 감독은 “준비한대로 상대가 잘하는 부분을 팀으로 잘 막았다. 공격적인 찬스를 만들고, 팬 분들에게 귀중한 선물을 안겨준 경기였다. 열심히 잘해준 선수들에게 고맙다는 마음을 전한다”라고 밝혔다.

이날 남기일 감독은 10경기 무승의 포항 징크스를 깨며 200경기 출전을 자축했다. 이에 남기일 감독은 ”개인, 팀적으로 그렇고 중위권으로 올라서기 위해서 포항을 잡아야 했다. 중요한 경기였는데 선수들이 굉장히 잘해줬다. 200경기 뜻깊었다. 한 번도 못 이겼던 포항을 깔끔하게 이겨줘서 기쁨이 배가됐다. 선수들에게 고맙다”라며 승리의 공을 선수들에게 돌렸다.


오는 22일 상무 입대를 앞둔 김민혁과 K리그1 데뷔전을 치른 김소웅이 만점 활약을 펼쳤다. 이에 남기일 감독은 “군대를 갈 때가 되니까 잘하는 것 같다. 누가 얘기하지 않아도 스스로 열심히 한다. 화려한 플레이는 아니지만 선수들이 굉장히 믿고, 나도 신뢰한다. 결승골을 넣어서 입대 전에 팬 분들에게 선물을 안겨주고 간다. 동료들에게도 잘해주고 간다. 김소웅은 데뷔전이었다. 선수가 할 수 있도록 잘 훈련이 됐다. 앞으로도 기대가 된다. 성남 유스 출신이니 어린 선수들에게 귀감이 될 것 같다”라고 만족스러워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한국 준우승에 日의 일침, "VAR이 도왔지만 살리지 못했다"
등록 : 2019.06.16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