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국내

더보기
[K리그1 7R] ‘머치 퇴장’ 경남, 김승준 골로 상주와 1-1 무승부
등록 : 2019.04.13

[스포탈코리아=창원] 송지나 인턴기자= 경남FC가 안방에서 상주 상무와 비겼다.

경남은 13일 오후 4시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7라운드 상주와 대결에서 후반 21분 신창무에게 페널티킥 골을 내줬지만, 28분 김승준의 골로 1-1 무승부를 거뒀다.

값진 무승부였다. 경남은 후반 18분 조던 머치가 퇴장당하며 수적 열세에 놓였지만, 포기하지 않는 집념으로 승점 1점을 챙겼다. 승점 8점으로 6위를 유지했다. 상주는 승점 11점으로 4위를 기록했다.

홈팀 경남은 4-4-2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전방에 김승준과 김효기가 출격, 미드필드를 고경민, 하성민, 머치, 쿠니모토가 구축했다. 수비는 최재수, 김종필, 우주성, 이광진, 골키퍼 장갑을 이범수가 꼈다.


원정팀 상주는 4-1-3-2를 꺼냈다. 박용지, 송시우가 선봉에 섰고, 신창무, 윤빛가람, 안진범이 뒤에서 지원사격 했다. 수비형 미드필더에 이규성이 배치됐다. 포백은 이민기, 김경재, 권완규, 이태희, 최후방을 권태안이 지켰다.

연이은 무승으로 승리가 절실한 양 팀은 전반전 초반부터 적극적인 움직임을 보였다. 특히 경남은 전반 4분 거침없는 침투와 날카로운 크로스로 상주를 위협했다. 상주 역시 계속해서 박스 근처에서 기회를 엿봤다.

전반 13분 경남은 다소 아쉬운 상황을 맞았다. 박스 내 찬스를 잡은 김승준이 킥을 날렸으나 굴절됐고 곧바로 머치가 이를 왼발 슈팅으로 처리했다. 하지만 다시 상대 수비에 맞았고 재차 머치가 킥을 시도했지만 볼은 머치의 발에서 미끄러져 나갔다. 뒤에 있던 김승준이 골망을 갈랐지만 오프사이드가 선언되면서 득점으로 이어지진 못했다.

결정적인 찬스를 놓친 경남은 더욱 과감하게 밀어붙였다. 하지만 전반 26분 송시우가 날카로운 왼발 슈팅으로 경남의 골문을 위협했다. 이범수의 선방으로 위기는 넘겼지만 경남에 간담을 서늘하게 만들었다.

전반 37분 경남에 또 한 번의 위기가 찾아왔다. 프리킥 기회를 얻은 경남은 골문 앞으로 날아온 쿠니모토의 킥을 조던 머치가 헤딩으로 처리하며 골망을 흔들었다. 하지만 VAR 판독 결과 또다시 오프사이드로 판명 나며 무효로 처리됐다. 전반전에만 오프사이드로 2점을 놓친 경남엔 진한 아쉬움으로 남았다. 전반전은 양 팀의 무득점으로 마무리됐다.

경남은 전반의 아쉬움을 극복하고자 후반전 시작과 동시에 네게바를 투입했다. 네게바의 활발한 움직임에도 초반 흐름은 상주에 기울었다. 그러나 경남은 이에 연연하지 않고 흐름을 가져오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하지만 후반 20분 경남은 상주에 페널티킥 기회를 허용했다. 페널티 박스에서 공을 걷어내는 과정에서 머치가 발로 박용지의 가슴을 가격했다. 전반전 이미 한 차례 경고를 받았던 머치는 VAR 판독 후 퇴장을 당했고 상주에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상주는 기회를 살려 선제골을 기록했다.

그러나 경남은 이에 굴하지 않았다. 후반 28분 이광선의 슈팅이 골키퍼에 막히면서 나온 볼을 골문 앞에 있던 김승준이 그대로 슈팅으로 처리하면서 경남의 첫 골을 만들었다.

2번의 아픔을 겪고 값진 득점에 성공한 경남은 기세를 이어갔다. 마지막 교체카드로 박기동을 쓰면서 더욱 공격적으로 움직였다. 네게바와 김승준의 과감한 슈팅이 이어졌다. 경기 막판 양 팀은 치열한 공방을 벌였으나 끝내 골은 터지지 않았고, 승점 1점씩 나눠가졌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한국 준우승에 日의 일침, "VAR이 도왔지만 살리지 못했다"
등록 : 2019.06.16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