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국내

더보기
ACL서 통한 에드가 vs 주니오, 대구-울산 충돌 주목
등록 : 2019.03.14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아시아챔피언스리그서 중국의 슈퍼 클럽을 무너뜨린 두 스트라이커가 주말 맞붙는다.

오는 17일(일) 오후 2시 매진행진을 이어가는 DGB대구은행파크에서 대구FC와 울산 현대가 하나원큐 K리그1 2019 3라운드를 통해 맞대결한다. 지난해 FA컵 결승 매치업이다. 대구는 한층 더 업그레이드 된 모습으로 다시 한번 울산을 무력화시키겠다는 계획이고 울산은 설욕을 해야하는 경기다.

대구는 지난해 울산과 FA컵 결승을 계기로 한층 더 성장했다. 창단 첫 우승 트로피와 함께 챔피언스리그 출전권을 따냈다. 대구의 첫 아시아 무대 출전에 우려도 많았지만 시즌 초반 K리그와 챔피언스리그서 FA컵 챔피언의 면모를 보여주고 있다.


대구는 개막전서 '1강'으로 평가받는 전북 현대와 무승부를 거둔 데 이어 아시아 무대서 멜버른 빅토리, 광저우 에버그란데를 연달아 제압했다. 폭발적인 경기력에 대구 팬들도 연속으로 새로운 홈구장인 DGB대구은행파크를 매진시키면서 뜨거운 함성으로 보답 중이다.



울산도 흐름이 나쁘지 않다. 대구에 복수를 꿈꾸고 있어 동기부여는 더 확실하다. 울산은 FA컵 결승 이전만 해도 대구의 저승사자였다. 통산 전적서 23승 8무 6패로 대구에 크게 앞서고, 최근 2년간 K리그에서는 대구에 패한 적이 없다. 올 시즌에도 K리그와 챔피언스리그를 병행하며 4경기 무패행진을 달리고 있다.

상승세를 이끄는 건 양팀의 킬러다. 대구의 에드가는 4경기 연속골을 앞세워 벌서 5골 1도움을 올리고 있다. 주니오도 2골 1도움으로 울산의 최전방을 책임진다. 에드가와 주니오 모두 주중 열린 챔피언스리그서 골맛을 봐 예열을 마쳤다.

사진=대구FC, 한국프로축구연맹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손흥민의 은퇴 전 미혼 이유, “축구에만 집중해야 하니까”
등록 : 2019.05.26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