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국내

더보기
[현장목소리] 상하이 잡은 김도훈, “지난해 패배 설욕해 기뻐”
등록 : 2019.03.13

[스포탈코리아=울산] 이현민 기자= 울산 현대 김도훈 감독이 상하이 상강(중국)전 승리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울산은 13일 오후 7시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상하이와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H조 2차전에서 후반 21분에 터진 주니오의 헤딩 결승골로 1-0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1승 1무 승점 4점 조 1위로 올라섰다.

준비한대로 조심스레 경기를 풀어간 울산이다. 전반 중반까지 상하이와 팽팽한 접전을 벌였다. 상대는 헐크, 엘케손, 오스카를 앞세워 공세를 올렸다. 이에 윤영선과 불투이스를 축으로 한 안정된 수비를 구축했다. 기다렸다는 듯 울산은 후반 들어 라인을 올리며 적극적인 공격을 펼쳤다. 후반 11분 주니오를 교체 투입해 불을 지폈다. 주니오는 14분과 17분 연이은 슈팅으로 예열하더니 21분 김보경의 코너킥을 절묘한 헤더골로 연결했다. 이후 고도의 수비 집중력과 수문장 오승훈의 선방이 더해져 값진 승리를 챙겼다.


경기 후 공식 기자회견에 나선 김도훈 감독은, “우선,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 승리한 선수들에게 축하 인사를 전하고 싶다. 지난해 홈에서 상하이에 0-1로 졌다. 이번에 설욕하고 싶었다. 선수들이 내 메시지를 들었다”고 고마움을 전하면서, “상하이는 강한 팀이다. 경기 전 원팀으로 승부를 걸겠다고 말했다. 경기에 나선 선수들, 대기명단에 있었던 선수들, 코칭스태프 모두 고생했다. 잘 준비해 승점 3점을 얻었다”며 기뻐했다.

이날 김도훈 감독은 최전방에 주니오 대신 김수안을 깜짝 카드로 꺼냈다. 김도훈 감독은 “주니오의 몸 상태가 좋지 않았다. 김수안은 수비 훈련을 많이 했다. 공격수로서 자질이 있다. 오늘은 우리가 의도한 팀적인 역할을 충실히 했다”고 평가했다.

전반과 후반 경기력이 달랐던 이유에 관해서는 “모두 말씀드릴 수 없지만, 오늘은 3점이 필요했다. 김수안과 주니오에게 했던 주문이 있다. 선수들이 그라운드 안에서 잘 이행해줬다”고 밝혔다.

위기 순간 오승훈의 선방으로 위기를 넘겼다. 경기 막판 오스카를 포함해 상하이의 파상 공세를 잘 막았다. “오승훈은 컨디션이 좋기 때문에 계속 경기에 나서고 있다. 오늘도 잘해줬다”고 칭찬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손흥민 포함` 올 시즌 세계 최고의 윙어 TOP 10 (英매체)
등록 : 2019.03.25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