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국내

더보기
[현장목소리] 상하이 감독, “아쉽다, 1-1 무승부로 끝났어야”
등록 : 2019.03.13

[스포탈코리아=울산] 이현민 기자= 상하이 상강 비토르 페레이라 감독이 울산 현대전 패배에 진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상하이는 13일 오후 7시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H조 2차전에서 후반 21분 주니오에게 내준 골을 만회하지 못해 울산 현대에 0-1로 패했다. 1차전에서 가와사키 프론탈레(일본)를 1-0으로 격파했으나 울산 원정에서 고개를 떨궜다.

이날 상하이는 헐크와 엘케손을 최전방에 내세웠고, 오스카와 아흐메도프가 뒤를 받쳤다. 그러나 초반부터 수비 비중을 둔 울산에 고전했다. 헐크가 힘을 앞세운 드리블로 수비수를 흔들었지만, 협력 수비에 가로 막혔다. 오스카의 몇 차례 강력한 슈팅은 오승훈 선방에 걸렸다.


경기 후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한 페레이라 감독은 “경기 내용은 좋았다. 패배를 인정한다. 그러나 결과가 1-1이 됐어야 했다. 결정적인 두 차례 기회를 놓쳤다”며 씁쓸해 하면서도, “끝까지 최선을 다한 선수들을 높게 평가한다. 우리 조에 속한 팀들은 강하다. 남은 경기를 잘 치러 조 1위로 16강에 오르겠다”고 다짐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손흥민 포함` 올 시즌 세계 최고의 윙어 TOP 10 (英매체)
등록 : 2019.03.25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