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국내

더보기
[현장 핫피플] 그저 ‘빛’ 김보경의 왼발로 웃은 울산
등록 : 2019.03.13

[스포탈코리아=울산] 이현민 기자= 김보경의 '빛'나는 왼발이 울산 현대의 아시아 무대 조별리그 첫 승을 이끌었다.

울산은 13일 오후 7시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상하이 상강과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H조 2차전에서 후반 21분에 터진 주니오의 결승골로 1-0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1승 1무 승점 4점을 기록했다.

김도훈 감독은 철저히 준비한 대로 전반을 잠근 뒤 후반에 승부수를 던졌다. 이는 적중했고, 그 중심에 김보경이 있었다.

이날 4-4-2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김보경은 왼쪽 미드필더로 나섰다. 울산은 전반 중반까지 상하이와 치열한 주도권 다툼을 벌였다. 시간이 흐르면서 라인을 내려 플레이했다. 김보경 역시 공격보다 수비에 힘을 보탰다. 브라질 3인방 헐크, 오스카, 엘케손이 지속적으로 위협을 가했지만, 울산은 두터운 방어벽을 구축하며 45분을 보냈다.


후반 들어 울산은 기다렸다는 듯 라인을 올렸다. 김보경은 상대 측면에서 중앙으로 치고 들어오며 동료와 연계, 패스로 기회를 만들어갔다. 후반 11분 골잡이 주니오가 들어오자확실히 흐름을 잡았다. 김보경은 중앙으로 이동했다. 이후 주니오를 향해 몇 차례 침투 패스를 시도했다.

울산이 계속 두드리니 상하이 수비도 흔들리기 시작했다. 그리고 후반 21분 김보경의 발을 떠난 주니오 머리에 정확히 배달돼 골문을 갈랐다. 남은 시간을 잘 보낸 울산이 ACL 첫 승을 신고했다.

김보경은 이번 시즌 ACL과 K리그 우승을 위해 울산이 야심차게 영입한 자원이다. 지난달 페락FA와 ACL 플레이오프에서 성공적 데뷔전을 치렀다. 이후 열린 경기에서도 패스, 연계, 날카로운 킥으로 이름값을 했다. 상하이전은 안방이었다. 비기면 다가올 ACL 원정, K리그에 영향을 끼칠 수밖에 없었다. 그런 만큼 3연속 무승부는 어떻게든 피해야 했다. 그 순간 김보경이 천금 도움으로 울산에 값진 승리를 선사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호날두의 애인, 파격 화보로 뽐낸 ‘육감적 몸매’
등록 : 2019.03.21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