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국내

더보기
中 언론 ''대구 공격 트리오 앞에 광저우 방어력 실종''
등록 : 2019.03.13

[스포탈코리아] 신준호 인턴기자= 중국 언론이 대구FC의 에드가-세징야-김대원 트리오를 극찬했다.

대구는 지난 12일 밤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조별리그 2차전에서 광저우 에버그란데를 3-1로 제압했다. 1차전에 멜버른 빅토리전에 이어 2차전도 승리한 대구의 16강 진출에 청신호가 켜졌다.

눈부신 경기력이었다. 대구는 경기 시작부터 광저우를 강하게 몰아붙였다. 사실 광저우는 대구가 몰아붙인다고 열세에 놓일 만큼 전력이 약한 팀이 아니다. 중국 슈퍼리그 7회 우승, ACL 2회 우승 등 광저우는 아시아 최고로 평가받는 팀이다. 외인도 바르셀로나 출신 파울리뉴가 버티고 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광저우는 밀렸다. 그냥 밀린 게 아니라 크게 흔들렸다. 전반전을 마쳤을 때 스코어는 이미 2-0. 대구는 역동적인 움직임으로 에드가의 2골을 만들어냈다. 후반전에는 김대원의 골까지 터지며 짜릿한 3-1 승리를 챙겼다.

최근 대구의 상승세에는 역시 김대원-에드가-세징야로 이어지는 공격 트리오가 있다. 대구는 4경기에서 무려 9골을 넣었는데, 황순민의 득점을 제외하면 8골 모두 세 선수가 합작했다. 황순민의 골 역시 세징야의 도움이 결정적이었다.

무시무시한 세 선수의 화력에 대륙도 놀랐다. 중국 ‘텐센트스포츠’는 지난 12일 “이날 경기 센터백으로 출전한 브라우닝과 박지수는 대구의 트리오 앞에서 침묵했다. 파비오 칸나바로 감독은 세 선수를 연구했다고 밝혔지만, 광저우 수비진은 전혀 막지 못했고 방어력은 실종됐다”고 보도했다.

이어 “광저우 수비진이 부족했던 점이 많았지만, 대구의 공격 트리오가 놀라웠던 것은 사실이다. 세 선수는 지난 시즌부터 좋은 모습을 보였고, 이번 시즌엔 ACL에서 위협적일 거로 예상한다”고 극찬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호날두의 애인, 파격 화보로 뽐낸 ‘육감적 몸매’
등록 : 2019.03.21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