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국내

더보기
[FA컵 현장목소리] 김도훈 감독, “2차전에서 반등 하겠다”
등록 : 2018.12.05

[스포탈코리아=울산] 이현민 기자= 울산 현대 김도훈 감독이 2차전에서 반전을 약속했다.

울산은 5일 오후 7시 30분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울산과 2018 KEB 하나은행 FA컵 결승 1차전에서 후반 43분에 터진 에드가의 결승골로 2-1 극적인 승리를 챙겼다.

예상대로 울산은 경기를 주도했지만, 대구의 수비를 뚫는데 어려움을 겪었다. 오히려 세징야와 에드가를 중심으로 한 상대 역습의 약점을 노출하며 불안감이 가중됐다. 다행히 후반 5분 황일수의 환상적인 감아 차기로 선제골을 넣었다. 그러나 기쁨도 잠시. 1분 뒤 아크에서 세징야에게 동점골을 허용했다. 이근호, 한승규, 김인성을 차례로 투입해 승부수를 던졌지만, 역부족이었다. 결국, 우려했던 일이 벌어졌다. 후반 43분 문전에서 에드가에게 헤딩골을 허용해 고배를 마셨다.


경기 후 김도훈 감독은 “상대가 내려설 거로 예상해 측면 공격을 시도했다. 생각만큼 많은 기회를 만들지 못했다. 선제골을 넣었으나 곧바로 실점하는 바람에 리드하지 못했다”는 패인을 들었다.

울산은 오는 8일 대구 원정을 떠난다. 두 골을 내주는 바람에 부담을 안고 싸워야 한다. 다가올 2차전에 관해 김도훈 감독은 “아직 90분이 남았다. 주도하고 만들면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고 생각한다. 원정에서 반등하겠다”고 다짐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발렌시아B팀 구해낸 이강인의 환상 극적골.GIF
등록 : 2018.12.17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