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국내

더보기
[FA컵 현장목소리] 거함 울산 잡은 안드레, “아직 90분 남았다”
등록 : 2018.12.05

[스포탈코리아=울산] 이현민 기자= 대구FC가 거함 울산 현대를 잡았다.

대구는 5일 오후 7시 30분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울산과 2018 KEB 하나은행 FA컵 결승 1차전에서 후반 43분에 터진 에드가의 결승골로 울산에 2-1 극적인 승리를 챙겼다.

철저한 분석하고 준비한 결과다. 대구는 울산이 맹공을 펼칠 거로 예상했고, 세징야를 중심으로 한 빠른 역습으로 맞섰다. 후반 5분 황일수에게 선제골을 내줬지만, 1분 뒤 세징야가 동점골을 터트렸다. 수세에 몰리던 후반 43분 에드가가 문전에서 헤딩골로 방점을 찍었다. 원정 두 골을 넣은 대구는 다가올 2차전(8일 오후 1시 30분 대구스타디움)을 유리한 상황에서 치르게 됐다.


경기 후 안드레 감독은 “선수들이 전술 이행을 잘했다. 울산과 경기한다는 자체가 선수들에게 부담스러웠을 것이다. 전력, 확률적, 게다가 울산은 홈이었다. 당연히 점유율로 높여 갈 거로 생각했다. 최대한 안정적으로 이끌어가면서 실수하지 않는데 중점을 뒀다. 상대가 몰아칠 때 분명 우리에게 기회가 올 거로 예상했는데, 통했다”는 소감을 전했다.

역습 중심에는 세징야가 있었다. 빠른 침투 패스로 기회를 창출했고, 값진 골까지 터트렸다. 에드가와 확실한 임무 분담으로 상대에 지속적인 위협을 가했다.

안드레 감독은 “울산은 빅팀이다. 세징야와 에드가의 능력도 좋지만, 다른 선수 누구 하나 빠짐없이 원팀으로 맞섰다. 조직적인 게 주효했다”고 땀 흘린 선수들에게 찬사를 보냈다.

안드레 감독은 다가올 2차전에 관해서도 언급했다. “이제 한 발 앞서 나갔다. 절대 유리하지 않다. 180분 중 이제 90분이 지났다. 우리가 이기거나 승리한 게 아니다. 선수들에게 이 부분을 강조하겠다”고 밝혔다.

사진=대한축구협회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UCL 포커스] 지친 티 났던 손흥민, 그래도 빛났던 침투
등록 : 2018.12.12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