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우즈벡전 앞둔 김학범 감독, “전력 숨겨야 하지만, 소득 확실히 얻는다”
등록 : 2019.10.10

[스포탈코리아=화성] 한재현 기자= 우즈베키스탄과 평가전을 하루 앞둔 김학범 감독이 전력 누출 최소화와 함께 다양한 선수 시험에 나선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U-22 대표팀은 11일 저녁 8시 화성종합스포츠타운에서 우즈벡과 친선전을 치른다.

두 팀은 공교롭게도 오는 2020년 1월 태국에서 열리는 AFC U-23 챔피언십에서 한 조가 됐다. 2020 도쿄 올림픽 예선을 겸한 이번 대회에서 초반부터 우승후보 중 하나인 우즈벡과 한 조에 속해 껄끄러워졌다.

김학범호는 전력을 감춘 채 선수들을 조합하며, 본선을 준비해야 하는 상황이다. 김학범 감독도 이 점을 잘 알고 있었다. 그는 경기 하루 전인 10일 오후 인터뷰를 통해 “우즈벡과 조별리그를 하나 우리는 물론 상대도 평가전이 필요하다. 어려운 상황이다. 좋은 경기를 할 것이다”라며 “전력을 숨기는 건 쉽지 않아 고민이다. 상대도 마찬가지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한편으로 얻을 건 얻고 가겠다는 입장이다. 김학범 감독은 “우리의 경기력을 끌어올리고, 우즈벡을 상대로 잘 통할 선수를 찾겠다. 상대의 요주의 인물과 전술을 파악하는 등 소득을 얻겠다”라며 매의 눈을 가동할 준비를 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벨기에 언론, 이승우 훈련 태도 지적…데뷔 미뤄진 이유인가
등록 : 2019.10.21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