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솔샤르에게 주어진 3대 과제 : 선수 통제-유스 육성-수비 보강
등록 : 2019.07.12

[스포탈코리아] 정현준 기자= 영국 언론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첫 풀타임 시즌을 맞는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이 풀어야 할 세 가지 과제를 제시했다.


영국 '스카이스포츠'는 12일 "솔샤르 감독이 맨유에서 풀어야 할 세 가지 핵심 도전"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보도했다.

솔샤르 감독은 지난해 12월 부임 후 인상적인 지도력을 펼쳤다. 조제 모리뉴 전 감독과 선수단의 충돌로 어수선해진 분위기를 빠르게 수습했고, 공격적인 축구로 찬사를 받았다. 한때 리그 순위를 4위까지 올려 챔피언스리그 진출까지 도전했다. 그러나 뒷심 부족이 발목을 잡았고, 맨유는 다음 시즌 부활을 위해 절치부심한다.

이에 '스카이스포츠'는 솔샤르 감독의 성공적인 시즌을 위해 풀어야 할 숙제를 언급했다. 첫 번째는 선수단 통제다. 맨유는 모리뉴 감독이 폴 포그바 등 주요 선수들이 마찰을 빚어 분위기가 최악으로 치달았다. 솔샤르 감독 부임 후 갈등은 봉합됐지만, 시즌 종료 후 대거 이적설에 연계돼 다음 시즌 계획에 차질이 생겼다.

'스카이스포츠'는 솔샤르 감독이 포그바, 다비드 데 헤아, 로멜루 루카쿠를 어떻게 통제하느냐에 따라 시즌 성패가 갈린다고 봤다. 이 매체는 "포그바, 데 헤아, 루카쿠는 드레싱룸의 주요 인물이다. 그들이 떠난다면 대대적인 재건 작업이 이루어질 것이다. 잔류할 경우, 솔샤르 감독은 그들에게 자리를 보장하고, 그라운드에서 더 많은 걸 얻어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유스 육성도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솔샤르 감독은 2018/2019시즌 타히트 총, 메이슨 그린우드 같은 유망주들에게 출전 기회를 부여했다. 이번 여름에는 아론 완-비사카, 다니엘 제임스를 데려와 리빌딩에 착수했다. '스카이스포츠'는 "어린 선수들의 육성 우선은 구단 전통을 살리는 존경할 일이다. 하지만 (성장하려면) 적절한 지도를 받아야 한다. 이들은 촉망 받지만 완성과 거리가 멀다"며 시간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솔샤르 감독이 유소년 선수들을 가르친 경력은 도움이 될 것이다. 그러나 성인 수준으로 끌어올리기 위한 경험은 제한적이다. 그는 과도기에 접어드는 선수들을 관리할 적임자라는 걸 보여줄 수 있을까?"며 솔샤르 감독이 시험대에 올랐다고 평가했다.

마지막 과제는 수비 보강이다. 맨유는 2018/2019시즌 프리미어리그에서만 무려 54골을 내줘 자존심을 구겼다. 장기간 신임한 크리스 스몰링, 필 존스가 무너졌고, 데 헤아까지 치명적인 실수를 연발했다. 실제로 맨유는 지난 2월 리버풀과 경기를 끝으로 프리미어리그에서 매 경기 실점을 허용했고, 지난 허더즈필드와 리그 37라운드에서 골을 내줘 챔피언스리그 진출에 실패했다.

'스카이스포츠'는 타깃으로 꼽히는 해리 매과이어(레스터 시티) 영입만으로 수비 불안을 해결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 매체는 "네마냐 마치티는 수비적 역할을 맡아 분투했고, 포그바는 더러운 플레이를 하는 걸 꺼려했다. 수비는 미드필드의 충분한 보호를 받지 못했다. 견고한 시스템을 구축하려면 측면에서도 수비적인 규율을 갖춰야 한다. 솔샤르 감독은 공격적인 축구 철학을 전파했지만, 장기간 팀을 바로 세우려면 수비 개선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