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현장목소리] ‘첫 연승’ 이임생 감독, “FA컵 우승 욕심 난다”
등록 : 2019.05.15

[스포탈코리아=수원] 김성진 기자= 수원 삼성 이임생 감독이 FA컵 우승 도전을 선언했다.

수원은 15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광주FC와의 FA컵 16강전에서 신세계, 사리치, 한의권의 연속골로 3-0 승리를 거뒀다. 수원은 4년 연속 8강에 진출했고, 8강에서는 내셔널리그 경주한수원을 만나게 됐다.

이임생 감독은 “상대가 전반전에 수비적으로 나왔을 때 선제골을 넣는 것에 대해 고민했다”면서 “다행히 전반전에 골을 넣고 리드할 수 있었다. 후반전에 여유 있게 경기하게 됐다”고 전반 42분 터진 신세계의 선제골이 승부에 영향을 줬다고 했다.

하지만 “타가트가 허벅지에 통증이 있어 걱정이 된다. 내일 검사해야겠다”며 경기 중 상대 선수의 부딪히며 허벅지에 통증이 생긴 타가트의 몸상태를 염려했다.


계속해서 이임생 감독은 “감독이라면 욕심이 나는 건 사실이다. 자만하지 않고 겸손하게 준비하겠다”며 한 경기씩 이겨 나가 우승을 노리겠다고 다짐했다.

이날 이임생 감독은 한의권에게 자신 있게 하라고 주문했다. 한의권은 그의 말대로 1골 1도움을 올리며 승리에 앞장섰다. 이임생 감독은 “한의권은 작년에도 좋은 활약을 했다. 올해는 작년처럼 활약을 기대했다”고 한 뒤 “본인이 원하는 대로 나오지 않았지만 오늘 골과 도움을 했다. 축하한다”며 칭찬했다. 또한 “남은 리그와 FA컵에서 좋은 경기력을 보여주길 기대한다”고 좋은 활약을 바랐다.

이임생 감독에게 이날 승리는 각별하게 다가왔다. 수원 감독 부임 후 처음으로 2연승했기 때문이다. 그는 “연승을 하면 선수들이 자신감을 갖게 된다”고 의미를 부여한 뒤 “당연히 기쁘고 겸손하게 경기를 준비했으면 좋겠다. 우리보다 위에 있는 팀이 있기에 겸손하게 노력하고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주문하고 있다”며 자만하지 않고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다시 한 번 타가트의 부상을 걱정했다. “염기훈, 데얀, 홍철은 울산전(18일)을 대비해서 체력 보존을 위해 교체를 할 계획을 가졌다”면서 “우려스러운 점은 타가트 부상이다. 내일 결과가 가벼운 부상으로 나오길 기대하고 있다”고 경미한 부상이길 바랐다.

사진=대한축구협회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EPL 3R] 맨유, 크리스탈 팰리스전 선발 공개… 포그바 출격
등록 : 2019.08.24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