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현장목소리] 박진섭 감독, “선수들 기본기, 경험 차이 드러났다”
등록 : 2019.05.15

[스포탈코리아=수원] 김성진 기자= 광주FC 박진섭 감독이 객관적인 전력 차이를 넘지 못한 것을 안타까워했다.

광주는 15일 수원과의 FA컵 16강 원정경기에서 0-3으로 완패했다. 이날 광주는 주전 선수 일부를 제외한 채 수원전에 나섰다. 박진섭 감독은 그 동안 기회를 얻지 못했던 선수들에게 동기부여를 심어주며 기대를 걸었지만 수원의 벽을 넘지 못했다.

박진섭 감독은 “선수들의 기본기 차이와 경험 차이가 드러났다. 우리 팀이 더 노력해야겠다. 배울 것은 배우겠다”고 했다. 이어 “경기를 복기하면서 우리가 부족한 부분, 상대에게 배워야 할 부분을 알려주고 노력하겠다”며 완패를 통해서 미숙하고 부족한 점을 찾고 보완하겠다고 했다.


이날 광주는 완패했지만 선제 실점 전인 전반 41분까지는 수원과 대등하게 싸웠다. 박진섭 감독은 그 점을 아쉬워하며 “경기 운영은 준비한대로 됐다. 전반전을 0-0으로 버티면 후반에 승부를 걸려고 했다”면서 “실점한 뒤 후반전에 만회하려 했지만 잘 되지 않았다”고 전반 42분 신세계에게 허용한 선제 실점이 승부를 결정한 요인이 됐다고 전했다.

이날 패배는 광주의 시즌 첫 패다. 광주는 현재 K리그2에서 6승 5무 무패로 선두를 달리고 있다. 박진섭 감독은 “승부의 세계는 냉정하다. 패했다고 좋은 분위기가 되기는 어렵다”며 패배의 여파는 올 것이라고 봤다. 그러나 “우리가 리그에서 목표한 것이 있기에 분위기를 추슬러야 한다. 그런 점에서 많은 것을 배웠다”고 했다.

기대를 갖고 기용한 정영총, 두현석 등에 대해서는 “컨디션이 올라왔다. 리그 운영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한 뒤 “오늘 경기로 다들 많이 배웠을 것이다. 전반을 잘해서 자신감도 쌓였을 것이다”라고 비록 패했지만 선수들에게는 값진 경험이 됐을 것으로 여겼다.

사진=대한축구협회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포체티노가 공개한 `케인 챔스 결승전 선발 가능성`.txt
등록 : 2019.05.24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