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강원, 최고 성적인 FA컵 8강 타이...'서명원-빌비야 골'
등록 : 2019.05.15

[스포탈코리아] 홍의택 기자= 강원FC가 구단 최고 성적과 동일한 지점까지 올라섰다.

강원은 15일 춘천송암스포츠타운에서 열린 2019 KEB하나은행 FA컵 16강에서 파주시민추구단을 2-0으로 제압했다. 올해로 창단 11년째를 맞는 강원은 또다시 8강에 오르며 기대를 모았다.

김병수 강원 감독은 로테이션을 의식했다. 최근 정규리그 일정이 빡빡한 탓. 골문은 함석민에게 맡겼다. 윤석영-최우재-이민수로 스리백을 구축했고, 키요모토-조지훈-김현욱-강지훈에게 중원과 윙백 역할을 맡겼다. 또, 빌비야-서명원-조재완 스리톱으로 파주 골문을 조준했다.

선제골은 전반 36분 나왔다. 강원이 먼저 웃었다. 조재완이 왼쪽 측면에서 제공한 낮고 빠른 크로스. 서명원이 적극적으로 뛰어들어 몸을 날렸다. 상대 수비수 견제를 뿌리치고 정확하게 임팩트를 주며 골문을 열어젖혔다.


후반 12분에는 빌비야가 팀 두 번째 득점을 뽑아냈다. 거듭 상대 골문을 두드렸던 빌비야는 오른쪽 측면에서 넘어온 볼을 왼발로 지체없이 때렸다. 상대 골키퍼가 쳐내려 했지만, 골라인을 넘으며 추가골이 됐다.

강원은 대전 코레일과 4강행 티켓을 놓고 다툰다. 대전 코레일은 서울 이랜드를 꺾고 8강 고지를 밟았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西언론 "발렌시아, 하피냐 대신 이강인이 있다"
등록 : 2019.08.21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