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전체

더보기
[라리가 32R] '벤제마 동점골' 레알, 레가네스와 1-1 무승부...ATM 추격 실패
등록 : 2019.04.16

[스포탈코리아] 서재원 기자= 레알 마드리드가 레가네스 원정서 무승부를 기록했다.

레알 마드리드는 16일 오전 4시(한국시간) 스페인 레가네스 에스타디오 무니시팔 부타르케서 열린 2018/2019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32라운드 레가네스 원정서 1-1로 비겼다. 승점 61점의 레알은 2위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승점 65)와 격차를 좁히지 못했다.

레가네스는 5-3-2 포메이션에서 브레이스웨이트와 카리요가 투톱으론 나섰다. 이에 맞서는 레알은 4-3-3 포메이션에서 벤제마를 중심으로 이스코, 아센시오가 공격을 이끌었다. 허리에선 발베르데, 카세미루, 모드리치가 호흡을 맞췄다.


레알은 전반 8분 이스코의 패스에 이은 아센시오의 슈팅으로 공격의 시작을 알렸다. 레가네스도 물러서지 않았다. 전반 14분 세트피스 상황에서 브레이스웨이트의 헤더 슈팅으로 맞대응했다.

경기가 예상치 못한 흐름으로 흘러갔다. 레가네스는 레알을 상대로 전혀 주눅 들지 않는 플레이를 펼쳤고, 전반 막판 선제골을 터트렸다. 전반 45분 문전 혼전 상황에서 실바가 왼발로 때린 슈팅이 골문 구석을 갈랐다. 레알은 직전 장면 바란의 슈팅이 두고두고 아쉬웠다.



레알이 후반 초반 동점골로 균형을 맞췄다. 후반 6분 모드리치가 환상적인 턴 동작에 이은 날카로운 패스를 찔렀고, 벤제마가 빠르게 슈팅을 시도했다. 첫 슈팅은 골키퍼 선방에 막혔지만, 흘러나온 공을 재차 슈팅해 골망을 흔들었다.

그러나 레알은 흐름을 살리지 못했다. 바스케스, 베일 등 공격 자원을 차례로 투입했지만 이렇다 장면은 나오지 않았다. 오히려 레가네스의 역습에 수비가 흔들리며 수차례 위기를 넘겼다. 후반 39분 마르셀루가 때린 회심의 슈팅은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결국 경기는 1-1 스코어로 종료됐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日언론, “손흥민이 박지성 넘으려면 UCL 우승 해야”
등록 : 2019.04.21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