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현장 포커스] 골은 넣었지만... 퍼스트터치-크로스 문제
등록 : 2019.01.12

[스포탈코리아=알 아인(아랍에미리트)] 이현민 기자=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이 약체 키르기스스탄에 고전하고 있다.

한국은 12일 오전 1시(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알 아인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진행 중인 키르기스스탄과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랍에미리트 아시안컵 C조 2차전에서 전반 42분에 터진 김민재의 헤딩골에 힘입어 1-0으로 이기고 있다.

벤투 감독은 1차전에 나섰던 기성용, 김진수, 이재성을 대신해 황인범, 홍철, 이청용을 내세웠다. 불의의 부상과 부진으로 인한 변화였다. 얼마나 달라질지 관심이 쏠렸다. 필리전보다 빠른 시간에 득점을 만들었지만, 많은 문제점이 노출됐다.


예상대로 경기는 한국이 주도했다. 황희찬이 가벼운 몸놀림으로 측면을 파고들어 잇단 기회를 창출했다. 문제는 알맹이가 없었다. 게다가 가장 기본이 돼야 할 퍼스트 터치가 엉망이었다. 구자철의 경우 전반 10분도 채 안 돼 하프라인과 자기 진영에서 볼을 빼앗겨 상대에 공격 기회를 내줬다. 12분 강력한 중거리 슈팅으로 키르기스스탄을 위협했지만, 득점으로 연결되지 않았다.

이후 측면 수비수인 홍철과 이용을 활용해 상대 측면을 공략했다. 패스 연결이 매끄럽지 않았다. 몇 차례 크로스는 정확한 목표 지점이 없었다. 원톱인 황의조가 지속적으로 움직이며 박스 근처에서 슈팅을 시도했으나 수비벽에 걸리거나 골문을 벗어났다.

더 큰 문제는 평범한 패스조차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 대표적으로 전반 24분 중앙 수비수 김영권이 자기 진영에서 옆에 있던 김민재에게 패스했지만, 볼을 놓쳤다. 사소한 실수는 상대게 더욱 자신감을 줬다. 전반 27분 코너킥에서 볼을 제대로 처리 못해 실점 위기를 맞았다. 계속 불안하더니 33분 혼전 상황에서 슈팅을 내줬다. 약했기 망정이지 큰일 날 뻔했던 아찔한 순간이었다.

다행히 한국은 전반 막판 집중력을 발휘했다. 전반 42분 홍철의 코너킥을 문전에서 김민재가 헤딩골로 연결하며 답답한 0의 균형을 깨뜨렸다. 다가올 후반에 심적 부담을 덜고, 안정된 경기력을 선보일지 궁금하다.

사진=대한축구협회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13살 된 송종국 딸 축구 실력 수준
등록 : 2019.06.25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