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아시안컵 ZOOM-IN] 더 달아올라야 할 황의조의 발
등록 : 2019.01.11

[스포탈코리아=알 아인(아랍에미리트)] 이현민 기자= 한국을 대표하는 공격수 황의조(감바 오사카)가 키르기스스탄의 골문을 노린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2일 오전 1시(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알 아인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키르기스스탄과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랍에미리트 아시안컵 C조 2차전을 가진다.

한국은 지난 7일 필리핀과 조별리그 1차전에서 황의조의 결승골에 힘입어 1-0 승리를 거뒀다. 약체인 필리핀에 한 골 밖에 못 넣었고 경기력도 기대 이하였지만, 실망할 필요 없다. 다가올 토너먼트를 위해 하나씩 만들어가는 과정이다.


골잡이 황의조가 키르기스스탄전 공격 선봉에 선다. 필리핀전 승리도 그의 발에서 나왔다. 끝내 한 방 해주는 공격수의 진면목을 과시했다. 그러나 돌이켜보면 대량 득점을 노렸던 한국 입장에서 단 한 골은 아쉬웠다. 물론 작정하고 내려서서 두세 겹으로 진을 친 수비벽을 허물기는 힘들다. 그렇지만 이겨내야 한다.

조 1위를 위해 대량 득점은 필수다. 다가올 3차전에서 중국을 잡으면 되나, 이는 나중 일이다. 키르기스스탄의 골망을 최대한 많이 열어 젖혀야 한다.

황의조에게 거는 기대가 크다. 지난해와 올해 페이스가 가장 좋다. 아시안게임과 소속팀 감바에서 날았다. 벤투 감독 부임 후 가장 인상적이다. 최근까지도 연속성을 잘 이어가는 선수 중 한 명이다.

1차전보다 더 극심한 상대 수비진의 견제를 이겨내고, 2선 동료들과 호흡 극대화는 필수다. 황의조가 더 달아오른다면 한국의 낙승이 예상된다. 국민들은 많은 골과 세리머니를 원한다.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중국 언론, “손흥민, 호날두 유니폼에 뽀뽀… 우상으로 받들다”
등록 : 2019.07.23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