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전체

더보기
[현장목소리] 최윤겸 감독, “쉽지 않겠지만, 도전해보겠다”
등록 : 2018.12.06

[스포탈코리아=부산] 이현민 기자= 부산 아이파크 최윤겸 감독이 끝까지 최선을 다해 승격에 도전하겠다고 밝혔다.

부산은 6일 오후 7시 구덕운동장에서 열린 FC서울과 KEB 하나은행 K리그 2018 승강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호물로의 선제골로 앞서갔지만, 내리 세 골을 허용해 1-3으로 패했다. 이로써 다가올 원정 2차전에 부담을 안고 싸우게 됐다.

경기 후 최윤겸 감독은 “아쉽다”며 운을 뗀 후 “준비한대로 초반에 잘 임했다. 호물로의 골로 희망을 이어갔다. 다들 아시겠지만, 퇴장이 뼈아팠다. 후반에 전술적으로 잘 대처하지 못했다. 선수들은 잘해줬다”씁쓸함을 감추지 못했다.


최윤겸 감독의 말대로 초반 흐름은 좋았다. 호물로를 중심으로 한 패턴 플레이, 좌우 측면 자원을 활용해 상대를 흔들었다. 문제는 퇴장이었다. 권진영은 경고를 안고 있는 상황에서 무리하게 태클을 해 레드카드를 받았다. 이로 인해 남은 10명이 체력 부담을 안고 싸워야 했다. 교체로 변화를 줬으나 결과를 뒤집기 역부족이었다.

이에 최윤겸 감독은 “권진영은 경고를 한 차례 받은 상황이었다. 원래 센터백이 아닌 윙백 자원이다. 수비수들 부상으로 중앙을 맡았다. 그동안 잘해줬는데 이번에 의욕이 앞섰다. 경기 전 퇴장이나 특별한 변수가 없으면 좋은 경기를 할 거로 봤는데, 말이 씨가 됐다. 이미 정해졌다. 어쩔 수 없다”며 현실을 인정했다.

다가올 2차전에 관해 최윤겸 감독은 “홈에서 3실점이라는 최악의 결과가 나왔다. 쉽지 않겠지만, 도전해보겠다. 이른 시간 득점하면 가능성은 있다. 경기력이 좋은 선수가 많다. 추운 날씨와 체력 소모가 관건이다. 잘 극복해 멋진 경기 펼치겠다”며 반전을 약속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이강인의 환상골 본 스페인 언론의 반응.txt
등록 : 2018.12.18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