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K리그 복귀 불발 기성용, 日 J리그 진출 가능성 제기
등록 : 2020.02.14

[스포탈코리아] 이현민 기자= 발 묶인 기성용(31)의 일본 진출설이 제기됐다.


기성용은 지난달 31일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뉴캐슬 유나이티드와 결별했다. 이후 K리그를 우선순위에 두고 행선지를 물색했다. 지난 시즌 K리그1 우승팀 전북 현대와 협상 테이블에 앉았지만, 친정인 FC서울의 ‘K리그 내 이적 시 위약금 조항’에 발목을 잡혔다. 결국, 국내 복귀는 물 건너갔다. 이에 기성용은 SNS에 실망감을 표출했다.

일본 ‘사커다이제스트웹’은 14일 영국 ‘The Boot Room’과 호주 ‘The World Game’을 인용, “뉴캐슬을 떠난 기성용이 J리그에 진출할 가능성이 부상했다”고 보도하며 큰 관심을 드러냈다.

매체는 “한국 국가대표 미드필더 기성용은 경험이 풍부하다. 뉴캐슬에서 주급 6만 파운드(9,200만 원, 스완지 시절 3만 5,000파운드(약 5,400만 원))를 받았다. 때문에 이 금액을 충족하기 위해 미국 MLS나 중국 슈퍼리그 이적을 고려해야 한다”면서, “안드레스 이니에스타(빗셀고베)가 가세한 후 수준(금액)이 오른 일본도 참전 가능성이 있다. 물론 자금력이 풍부한 중동도 후보”라고 점쳤다.

기성용은 어린 시절 호주 브리즈번에서 유학을 했다. 호주도 행선지 중 하나지만, 현지에서 부인하는 기사가 나왔다. 리버풀 출신이 로비 파울로가 브리즈번을 이끌고 있다. 파울러 감독은 언론을 통해 “우리는 그를 감당할 여력이 안 된다. A리그 다른 팀도 마찬가지다”라고 부정했다.

매체는 “기성용은 아직 아시아 최고 선수다. 앞으로 활약할 가능성이 충분하다. 일본, 중국의 관심을 받고 있다. MLS와 중동도 물색 중이다. 만약, J리그에 온다면 큰 화제를 불러일으킬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
adf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