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손흥민 골 넣어도 최고 평점 실패, 스카이스포츠 7점 부여
등록 : 2020.01.23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47일 만에 침묵을 깨며 팀을 승리로 이끌었지만, 최고 평점에 도달하지 못했다.


토트넘은 23일 오전 4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노리치 시티와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4라운드 홈 경기에서 2-1로 승리하며, 새해 리그 첫 승과 함께 4위 첼시와 격차를 6점으로 줄였다.

이날 승리는 손흥민이 마무리 했다. 그는 후반 34분 알리의 크로스가 상대 수비수 짐머만의 발 맞고 굴절되어 온 볼을 헤더로 밀어 넣으며 결승골 주인공이 됐다.

그러나 손흥민은 팀을 구했어도 최고 평점 주인공이 되지 못했다. 유럽 축구 통계 매체 ‘후스코어드닷컴’은 6.6점으로 중간 이하 평점을 부여했다. 영국 매체 ‘스카이스포츠’는 다소 높은 7점을 주는데 그쳤다. 대신 최고 평점 주인공은 선제골 도움 주인공 세르지 오리에가 8점으로 차지했다.

손흥민은 선제골 시발점이 되는 패스와 결승골을 넣었다. 그러나 전체적인 경기력은 아직 기대만큼 오르지 못했다. 추가시간 완벽한 기회에서 볼 트래핑 미스로 고개를 떨궜다. 손흥민이 최고 평점을 받지 못한 이유였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
adf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