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EPL 17R] '살라 멀티골' 리버풀, 왓포드 제압…34경기 무패행진
등록 : 2019.12.14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왼발의 파라오' 모하메드 살라가 이제는 오른발 슈팅까지 장착하고 있다. 살라의 약점이던 오른발 슈팅이 리버풀의 무패행진 핵심이 되고 있다.


리버풀은 14일(한국시간) 홈구장인 안필드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7라운드서 왓포드를 2-0으로 꺾었다. 전반 38분 터진 살라의 선제골과 종료 직전 쐐기골로 승리한 리버풀은 16승1무(승점 49)를 기록해 독주를 이어갔다.

리버풀은 요즘 자주 사용하는 4-2-3-1 포메이션을 꺼냈다. 살라를 최전방에 두고 호베르투 피르미누를 공격형 미드필더로 활용했다. 좌우 측면은 사디오 마네와 세르단 샤키리가 서 속도를 한층 끌어올렸다.

리버풀의 우세가 점쳐진 경기였지만 감독 경질로 한껏 투지가 오른 왓포드의 저항이 만만치 않았다. 오히려 전반 상당시간 왓포드의 역습에 리버풀이 고생하기도 했다. 헤라르드 데울로페우를 앞세운 왓포드의 왼쪽 돌파는 리버풀을 괴롭히기에 충분했다.

왓포드의 문제는 결정력이었다. 문전에서 몇 차례 마무리할 기회가 있었지만 압둘라예 두쿠레, 이스마일라 사르의 슈팅이 세밀하지 못하면서 아쉬움을 삼켜야 했다.

결국 리버풀이 영의 균형을 깼다. 38분 피르미누의 절묘한 패스로 역습에 나선 리버풀은 마네의 침투 패스에 맞춰 살라가 상대 문전으로 쏜쌀같이 달려갔다. 왓포드의 수비수 키코 페메니아가 살라의 왼발 슈팅 각도를 좁히자 한번 접더니 오른발로 반대편 골문에 정확히 꽂아넣었다.

승기를 잡고 전반을 마친 리버풀은 후반 5분 만에 만에 헤딩 슈팅으로 왓포드의 골망을 흔들었다. 추가골로 보였지만 비디오판독(VAR)에 오프사이드가 확인되면서 추가 득점으로 인정되지 않았다.

리버풀은 계속해서 공세를 펼쳤다. 왓포드의 뒷공간을 자주 공략했지만 상대 골키피를 넘지 못했다. 한 골 차의 불안한 리드가 이어지자 리버풀은 알렉스 옥슬레이드-체임벌린을 투입하며 변화를 줬다.

그러나 리버풀이 기다리던 추가골은 터지지 않았다. 오히려 경기 막바지 버질 판 다이크와 알리송 베케르 골키퍼의 호흡이 맞지 않아 자책골 위험을 맞거나 상대 코너킥이 골대를 때리는 등 어수선했다. 골이 필요한 상황에 살라가 후반 45분 쐐기골을 터뜨렸다. 마네의 측면 크로스를 디보크 오리기가 슈팅했지만 부정확해 문전에 있던 살라에게 흘렀다. 살라는 절묘한 힐킥으로 2-0을 만들며 승리를 책임졌다.

이에 따라 리버풀은 이번 시즌 17경기 무패를 비롯해 지난 시즌 포함 총 34경기 연속 무패를 이어갔다. EPL 역대 최다 연속 무패 기록은 아스널의 49경기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
adf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