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맨유전 앞둔 모리뉴, 친정팀 직원들과 따로 만난다
등록 : 2019.12.03

[스포탈코리아] 허윤수 기자= 토트넘 홋스퍼의 조세 모리뉴 감독이 ‘모리뉴 더비’로 불리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전을 앞두고 친정팀 직원들을 만난다.


토트넘은 오는 5일 오전 4시 30분(이하 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올드트래포드에서 맨유와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5라운드 원정 경기를 치른다. 현재 모리뉴 감독이 지휘봉을 잡고 있는 토트넘과 옛 소속팀 맨유의 맞대결인 만큼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모리뉴 감독은 경기의 치열함은 잠시 미뤄두고 옛정을 먼저 떠올렸다. ‘메트로’는 3일 “모리뉴 감독은 맨유전을 앞두고 옛 직원들을 만날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매체는 “1년 전 맨유에서 경질된 이후 올드트래포드를 처음 방문하는 모리뉴 감독은 작별 인사를 건네지 못했다. 그는 파란만장하게 팀을 떠났지만, 스태프와 좋은 관계를 유지했다”라며 모리뉴 감독과 스태프 간의 친분을 밝혔다.

‘메트로’는 ‘메일온라인’을 인용해 “모리뉴 감독은 구단 주방장과 장비 담당관, 잔디 관리 책임자, 의료팀 등을 만날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이어 “모리뉴 감독은 경질 당시 에드 우드워드 부회장과 사이가 나빴던 게 아니기 때문에 태연하게 방문하길 원한다”고 덧붙였다.

실제 모리뉴 감독은 토트넘 감독 취임 당시 “가장 먼저 축하 메시지를 보낸 곳은 맨유였다. 첫 번째는 리차드 아놀드 이사였고 우드워드 부회장도 세 번째, 네 번째 또는 다섯 번째였다”라며 우호적인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
adf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