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성민규 단장 ''지성준 장래성 봐…포수 전성기도 곧''
등록 : 2019.11.21

[스포탈코리아=김해] 김현세 기자= 초미 관심사이던 롯데 자이언츠 포수 영입이 베일을 벗었다.


롯데 관계자는 21일 "한화 이글스 포수 지성준 내야수 김주현과 투수 장시환 포수 김현우 간의 2대 2 트레이드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올 겨울 시장에서 유이한 포수 이지영 김태군을 영입 않기로 가닥을 잡은 롯데는 20일 열린 2차 드래프트에서도 포수 영입이 없었다. kt에서 한화로 간 이해창이 나왔으나 롯데는 1순위 지명권을 쥐고 있었는데도 성급히 나서지 않았다.

성민규 롯데 단장은 "포수 영입은 반드시 하겠다"며 "트레이드나 외국인 포수 영입처럼 길은 열려 있다"고 했다. 그리고 외국인 포수 쪽으로 여론이 쏠렸으나, 롯데가 택한 건 트레이드였다.

"젊고 우리와 오랜 시간 함께할 선수가 필요하다"는 성 단장은 만 25세 지성준을 품었다. 1994년생 지성준은 2014년 한화 육성선수로 입단해 4시즌 통산 타율 0.266, 9홈런 40타점을 쳤다. 롯데 관계자는 "1군 무대에서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안정적 포구 능력과 공격력을 겸비했다"고 봤다.

성 단장은 한화와 트레이드 직후 스포탈코리아와 통화에서 "미국에서 통계를 봤을 때 포수 전성기는 28세에서 31세 정도 오는 편"이라며 "지성준에게서 장래성을 봤다"고 영입 배경을 설명했다.

애초 수비력을 우선시했으나 지성준은 공격까지 겸할 수 있는 재목이라는 판단이다. 성 단장은 "지금은 공격형 포수에 가깝지만, 수비력에서 충분히 성장할 가능성도 확인했다"고 말했다.

사진=뉴시스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
adf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