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김하성, 이정후 2019 프리미어12 베스트11 선정
등록 : 2019.11.18

[스포탈코리아] 이은경 기자= 한국 야구 대표팀의 김하성과 이정후(이상 키움 히어로즈)가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베스트11에 선정됐다.


이정후는 이번 대회에서 타율 0.385(26타수 10안타) 4타점 5득점을, 김하성은 타율 0.333(27타수 9안타) 1홈런 6타점 7득점으로 활약했다.

WBSC는 17일 열린 프리미어12 결승전(일본 5-3 한국) 후 포지션별로 가장 좋은 활약을 보인 선수를 선정해 베스트11을 발표했다.

한국에서는 김하성(유격수)과 이정후(중견수)가 이름을 올린 가운데 선발 투수로는 창이(대만)이, 중간계투로는 브랜던 딕슨(미국)이 포함됐다. 포수 부문에서는 에릭 크라츠(미국)가 선정됐다.

1루수는 바비 달벡(미국), 2루수는 기쿠치 료스케(일본), 3루수는 왕웨이천(대만)이 뽑혔고, 외야 나머지 두 자리는 스즈키 세이야(일본)와 조나단 존스(멕시코)가 차지했다.

대회 최우수선수(MVP)는 결승전에서 1회말 적시 2루타를 날린 스즈키가 선정됐다. 스즈키는 이번 대회 타율 0.444(27타수 12안타) 3홈런 13타점 9득점을 기록했다.

사진=뉴스1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